2018.08.17 (금)

  • 맑음동두천 22.4℃
  • 구름조금강릉 20.4℃
  • 맑음서울 25.0℃
  • 구름많음대전 26.3℃
  • 구름많음대구 24.0℃
  • 구름많음울산 23.6℃
  • 구름많음광주 25.7℃
  • 구름많음부산 23.8℃
  • 구름많음고창 26.2℃
  • 제주 27.2℃
  • 맑음강화 23.9℃
  • 구름많음보은 23.4℃
  • 흐림금산 25.1℃
  • 흐림강진군 26.6℃
  • 구름많음경주시 23.8℃
  • 흐림거제 25.2℃
기상청 제공






























thumbnails
연예/스포츠

[TV서울] 친애하는 판사님께 엄마스토리 통했다! 시청률 자체최고 경신! 최고 11.44기록!

[TV서울=신예은 기자] SBS 수목 ‘친애하는 판사님께’가 엄마스토리가 펼쳐지며 최고시청률 11.44%를 기록했다. 지난 8월 15일 방송된 ‘친애하는 판사님께’(이하 ‘친판사’) 13, 14회 방송분은 강호가 눈을 가린 소은의 손을 잡고서 롤러코스트 꼭대기에서 아래까지 무사히 도착하면서 시작되었다. 이후 그는 소은이 당시 상황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다가 “킬러가 되고 싶었다”는 그녀를 향해 손을 쓰는 법을 가르쳐주다가 그만 재빠른 손놀림에 깜짝 놀라기도 했다. 한편, 소은은 초원을 찾아가서는 자신의 이야기를 하며 동시에 “엄마한테 화낸 게 후회되었다”라는 속내를 털어놨다. 이후 재판이 열리고, 초원은 벌금형을 선고하는 강호를 향해 “엄마에게 벌주지 말아달라”는 요청하기도 했다. 이미 초원의 본심을 알고 있는 소은은 재판을 마치고 법정을 나서는 모녀의 다정한 투닥거림을 엿보고는 미소를 짓기도 했다. 마지막에 이르러 강호 또한 집을 찾아갔다가 어머니 금미으로부터 핀잔을 들더니 이내 금미와 함께 저녁을 먹고는 같이 나란히 누워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눴다. 특히, 어머니가 “수호, 강호와 손잡고 같이 소풍가고 싶다”는 말을 들은 그는 돌아누운 채 눈시울이 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