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4 (수)

  • 맑음동두천 14.9℃
  • 흐림강릉 9.7℃
  • 맑음서울 14.2℃
  • 연무대전 13.9℃
  • 맑음대구 13.3℃
  • 구름많음울산 14.9℃
  • 연무광주 13.8℃
  • 구름조금부산 17.8℃
  • 맑음고창 14.1℃
  • 구름많음제주 15.1℃
  • 맑음강화 13.8℃
  • 구름많음보은 14.2℃
  • 맑음금산 11.9℃
  • 맑음강진군 15.8℃
  • 구름많음경주시 15.1℃
  • 맑음거제 16.2℃
기상청 제공





















배너









thumbnails
연예/스포츠

[TV서울] "땐뽀걸즈" 박세완, “첫 주연작, 대본을 보는 순간 놓치면 후회할 것 같았다.”

[TV서울=신예은 기자] ‘땐뽀걸즈’를 통해 드라마 첫 주연에 도전하는 배우 박세완이 “대본을 보는 순간 놓치면 후회할 것 같았다. 캐스팅된 후부터 댄스 연습실에서 살다시피 했다”며 솔직하고 똑 부러지는 소감과 열의를 전했다. 오는 12월 3일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땐뽀걸즈’에서 영화감독이라는 꿈을 갖고 거제 탈출을 꿈꾸는 김시은 역을 맡게 된 박세완. “시은이 자기중심적이고 오만한 중2병 환자로 소개돼있다. 하지만 절대 나쁜 아이는 아니니 귀엽게, 그리고 시은의 감정선을 따라 재미있게 봐주셨으면 좋겠다”며 답변을 시작한 박세완은 이미 역할에 대한 애정이 가득했다. KBS 2TV 주말드라마 ‘같이 살래요’를 촬영하던 중 오디션을 봤다는 그녀는 “대본을 보는 순간 꼭 하고 싶었다. 특히 거제도 배경에 사투리를 쓰는 시은에게 큰 매력을 느껴 놓치기 싫었는데 출연하게 돼 정말 기뻤다”고. 실제로 경상도 출신인 박세완이 지역 언어를 쓰는 연기를 꼭 하고 싶었다는 것이 그 이유였다. “첫 주연작이라는 부담감이 없었다면 거짓말이겠지만, 가장 자신 있는 사투리를 쓰기도 하고, 함께 하는 또래 친구들이 있어 정말 재밌게 즐기며 촬영을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