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23 (화)

  • 구름많음동두천 6.7℃
  • 구름조금강릉 11.7℃
  • 연무서울 10.0℃
  • 박무대전 9.3℃
  • 박무대구 12.9℃
  • 흐림울산 14.9℃
  • 박무광주 11.4℃
  • 흐림부산 16.8℃
  • 구름많음고창 8.6℃
  • 흐림제주 16.5℃
  • 흐림강화 8.6℃
  • 맑음보은 5.2℃
  • 구름조금금산 6.3℃
  • 구름많음강진군 10.0℃
  • 맑음경주시 12.9℃
  • 구름많음거제 14.4℃
기상청 제공





















배너









thumbnails
연예/스포츠

[TV서울] "최고의 이혼" 배두나의 남자들 차태현 VS 위하준, 드디어 만난다

[TV서울=신예은 기자] ‘최고의 이혼’ 차태현과 위하준, 배두나를 사이에 둔 두 남자가 드디어 만난다. KBS 2TV 월화드라마 ‘최고의 이혼’ 속 강휘루의 마음을 각기 다른 방식으로 파고드는 두 남자가 있다. 밉고 싫은데 걱정이 되는 전 남편 조석무와, 그녀에게 직진하는 현 썸남 임시호가 그 주인공이다. 연하남 임시호의 등장은 조석무와 강휘루의 관계에 긴장감을 불어넣었다. 조석무는 ‘김서방’으로 저장되어 있는 강휘루의 새로운 남자를 의식하며 질투를 했다. 조석무에게 마음을 표현한다는 것은 참 어려운 일이었다. 그래서 조석무는 강휘루가 연애를 하는 듯한 모습에 괜히 틱틱대고 삐딱한 말을 던져 그녀의 마음에 상처를 줬다. 강휘루는 그런 조석무가 밉고 싫은데 또 걱정이 됐다. 이러한 그녀의 마음을 눈치 챈 임시호는 자신을 이용해도 좋다고 말하며 적극적으로 강휘루에게 직진했다. 비슷한 성격끼리는 통하는 것인지, 임시호는 강휘루의 웃는 얼굴 이면의 슬픔을 알아채고, “웃게 해주고 싶다”며 고백을 했다. 이렇듯 강휘루의 마음을 흔들어놓는 두 남자. 사랑의 경쟁자인 조석무와 임시호는 아직까지 단 한번도 만난 적이 없는 상황. 이런 가운데 ‘최고의 이혼’ 제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