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03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교육

강동구, 청소년 속풀이 콘서트 등 교육 축제 개최

  • 등록 2017.11.03 12:12:26

[TV서울=나재희 기자] 강동구는 6~11일까지를 강동교육주간으로 정하고, 강동아트센터 및 평생학습관, 자기주도학습지원센터에서 강동교육의 결실을 함께 공유하고 즐기는 「2017. 강동에서 미래교육을 만나다」를 개최한다.

‘강동 미래교육’을 주제로 한 이번 행사에는 학생, 교사, 학부모, 교육기관 관계자, 지역 주민 등 다양한 교육주체들이 참여하며, 그간 구가 추진해온 학교지원사업, 혁신교육, 진로교육 및 평생교육의 성과를 공유하고 향후 나아가야할 방향을 모색하는 자리로 마련된다.

특히 교육주간 첫 날인 11월 6일에는 강동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강동교육주간 기념식’을 진행한다. 학생 및 학부모를 비롯한 지역 주민이 참석해 올 한해 강동구의 교육성과를 공유하고, 모범 교육인과 유공자에게 표창을 수여하며 감사를 표할 예정이다.

기념식에 이어 명사초청 특강도 마련되어 있다. 조희연 서울특별시 교육감이 ‘교육선진국을 향한 담대한 전진’이라는 주제로, TvN 어쩌다어른, JTBC 비정상회담 등 다수의 TV프로그램에서 뇌섹남으로서의 매력을 뽐내고 있는 조승연 작가가 ‘배움에 대한 철학과 그만의 특별한 공부법’이라는 주제로 특별강연을 진행한다.

이외에도 강동의 노래왕을 뽑는 강동가(歌)왕, 청소년 속풀이 콘서트, 1․3세대 공감 360°토크콘서트, 가을에 떠나는 감각여행, 강동 진로직업 박람회, 우리학교 동아리 발표회, 고교 진로진학 특강, 중학생 스포츠리그전 결승 및 시상식 등 누구나 함께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들이 강동교육주간인 5일 동안 다채롭게 펼쳐질 예정이다.

이해식 강동구청장은 “이번 행사는 주민들이 함께 모여 다양한 프로그램을 즐기는 교육 축제의 한마당인 동시에, 행복교육도시 강동으로 나아가야할 방향을 모색하는 의미 있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시립대, 반값등록금 이어 입학금·전형료 폐지 일방적 추진

[TV서울=이현숙 기자] 서울시립대가 반값등록금 추진에 이어 일방적으로 추진한 입학금과 전형료폐지 결정이‘선심행정’이란비판이 제기됐다. 강감창 의원(송파)은 2일 서울시립대 행정사무감사에서 이와 같은 문제를 지적하면서, 이러한 선심성 행정으로 생긴 공백은 결국 시민의 혈세로 메꿔야 하는데 “시민 여론수렴을 통한 공감대 형성이 전무하며 시의회와의 사전협의 절차도 없었다”고 질타했다. 서울시립대는 8월 3일에 이미 입학급과 전형료를 폐지하겠다는 보도자료를 배포한 후에야 관련 절차에 돌입, 8월 16일 교무위원회의 심의와 9월 5일 재정위원회 심의를 거쳤다. 즉, 내부에서 이미 폐지결정을 내린 후 외부의 동의를 구하는 식으로 절차가 거꾸로 진행되었다는 것이다. 이에 강의원은 이와 같이 졸속으로 추진한 배경이 의심스럽다며 의문을 제기했다. 서울시립대의 '18학년도 입학정원은 약 2천 여 명이며, 2억 여 원 가까이 되는 입학금과 전형료 10억 등, 연간 12억 원이 혈세로 충당된다. 서울시립대 재정의 서울시 예산의존도가 급격히 높아진 것도 문제점으로 지적됐다. 강감창 의원의 지적에 따르면 '17년 현재 서울시립대는 서울시 지원금 의존도가 무려 63.4%에 달하는 것






서울시립대, 반값등록금 이어 입학금·전형료 폐지 일방적 추진 [TV서울=이현숙 기자] 서울시립대가 반값등록금 추진에 이어 일방적으로 추진한 입학금과 전형료폐지 결정이‘선심행정’이란비판이 제기됐다. 강감창 의원(송파)은 2일 서울시립대 행정사무감사에서 이와 같은 문제를 지적하면서, 이러한 선심성 행정으로 생긴 공백은 결국 시민의 혈세로 메꿔야 하는데 “시민 여론수렴을 통한 공감대 형성이 전무하며 시의회와의 사전협의 절차도 없었다”고 질타했다. 서울시립대는 8월 3일에 이미 입학급과 전형료를 폐지하겠다는 보도자료를 배포한 후에야 관련 절차에 돌입, 8월 16일 교무위원회의 심의와 9월 5일 재정위원회 심의를 거쳤다. 즉, 내부에서 이미 폐지결정을 내린 후 외부의 동의를 구하는 식으로 절차가 거꾸로 진행되었다는 것이다. 이에 강의원은 이와 같이 졸속으로 추진한 배경이 의심스럽다며 의문을 제기했다. 서울시립대의 '18학년도 입학정원은 약 2천 여 명이며, 2억 여 원 가까이 되는 입학금과 전형료 10억 등, 연간 12억 원이 혈세로 충당된다. 서울시립대 재정의 서울시 예산의존도가 급격히 높아진 것도 문제점으로 지적됐다. 강감창 의원의 지적에 따르면 '17년 현재 서울시립대는 서울시 지원금 의존도가 무려 63.4%에 달하는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