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10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포토&피플

'몸짱 소방관 달력' 판매

  • 등록 2017.11.10 16:09:58


[TV서울=이현숙 기자] 서울시(소방재난본부)는 올해도 ‘2018년 몸짱 소방관 희망나눔달력’을 9~1.9일까지 판매한다고 밝혔다. 시민의 생명을 구하기 위해서 뜨거운 화염 속을 거침없이 뛰어들어 화마(火魔)와 싸우는 소방관들이 저소득층 화상환자들의 치료비 마련을 위해 소방방화복을 벗고 카메라 앞에 섰다.

판매 수익금 전액은 막대한 치료비와 수술비로 고통받는 의료취약계층 화상환자 치료에 쓰인다.
'18년도 달력은 지난 4월 열린 ‘제6회 서울시 몸짱 소방관 선발대회’ 출신 소방관 12명이 모델로 나섰으며, 뜻을 같이한 사진작가 오중석 씨의 재능기부가 더해져 완성됐다. GS SHOP은 디자인 등 제작에 소요된 비용 2,000만 원을 기부하였고, 판매수익금 전액도 기부한다.

달력은 탁상용, 벽걸이용 2종류이며, 가격은 긴급신고 전화번호인 ‘119’의 의미를 살려 1부당 11,900원이다. 시는 우선 1차로 8,700부를 제작해 판매하고 추후 판매추이를 보고 추가 제작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올해는 온라인 판매처를 기존 1곳(GS SHOP)에서 3곳(GS SHOP, 텐바이텐, 29CM)으로 확대하고, 오프라인 매장도 2곳(텐바이텐 대학로점, DDP점)을 새롭게 추가해 달력 실물을 보고 구입할 수 있게 했다.

또, 올해부터는 온라인 기부 포털 ‘네이버 해피빈’을 통해 ‘몸짱 소방관 달력으로 이어진 소방관과 화상환자의 두 번째 인연’(11.9.~1.19. 목표금액 1,190,000원)이라는 이름의 나눔기부 캠페인을 동시에 진행한다. 금액제한 없이 기부할 수 있으며, 기부금 전액은 한림화상재단을 통해 의료취약계층 화상환자에게 전달된다.
2015년 시작된 ‘몸짱 소방관 달력’은 지난 4년간 총 26,729부가 판매됐다 . 판매 수익금 전액과 기부금을 합친 총 2억3,828만 원은 화상환자 치료를 위해 기부돼 지금까지 총 55명(1인 평균 433만2천 원 지원)의 의료취약계층 중증 화상환자가 치료를 받을 수 있었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14~23일 까지 서울시청 시민청 시민플라자 B구역에서 ‘몸짱 달력 화보전시회’를 개최한다.



서울시향, 서울시 출자‧출연기관 경영평가 결과 최하위

[TV서울=이현숙 기자] 박현정 전 대표와 정명훈 전 상임 지휘자의 갈등으로 내홍을 치른 서울시립교향악단이 여전히 정상화 노력에 소홀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서울시향은 서울시가 최근 실시한 '17(2016사업 기준) 서울시 13개 출자‧출연기관 경영평가에서 최하위를 기록했다. 실제 '16년 경영평가 당시 서울시의 시정요구 사항 19개 중 단 3개만 조치완료 했으며, 여전히 리더쉽 부재, 서울시 정책 준수노력 부재, 성과급 및 시간외수당 편법수령 등 운영 전반에 심각한 문제가 있음이 드러났다. 이혜경 서울시의원(중구2, 자유한국당)은 8일 행정사무감사에서 "방만한 경영과 인사비리, 틀에 박힌 공연 등 재단법인 서울시립교향악단(이하 서울시향)의 고질적인 문제들이 전혀 개선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현 서울시향 상임작곡가의 임기가 오는 12월 종료 예정임에도 후임 상임작곡가 공모 절차를 밟지 않고 있는 것은 현 상임작곡가의 유임을 염두에둔 것 아닌지"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현 상임작곡가는 공연기획자문역을 겸임하는 동안 이중 보수 지급 등 공공기관에서 찾아볼 수 없는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도 있다. 2008년 서울시향의 정기공연 ‘아르스노바’시리즈를 기획한






서울시향, 서울시 출자‧출연기관 경영평가 결과 최하위 [TV서울=이현숙 기자] 박현정 전 대표와 정명훈 전 상임 지휘자의 갈등으로 내홍을 치른 서울시립교향악단이 여전히 정상화 노력에 소홀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서울시향은 서울시가 최근 실시한 '17(2016사업 기준) 서울시 13개 출자‧출연기관 경영평가에서 최하위를 기록했다. 실제 '16년 경영평가 당시 서울시의 시정요구 사항 19개 중 단 3개만 조치완료 했으며, 여전히 리더쉽 부재, 서울시 정책 준수노력 부재, 성과급 및 시간외수당 편법수령 등 운영 전반에 심각한 문제가 있음이 드러났다. 이혜경 서울시의원(중구2, 자유한국당)은 8일 행정사무감사에서 "방만한 경영과 인사비리, 틀에 박힌 공연 등 재단법인 서울시립교향악단(이하 서울시향)의 고질적인 문제들이 전혀 개선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현 서울시향 상임작곡가의 임기가 오는 12월 종료 예정임에도 후임 상임작곡가 공모 절차를 밟지 않고 있는 것은 현 상임작곡가의 유임을 염두에둔 것 아닌지"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현 상임작곡가는 공연기획자문역을 겸임하는 동안 이중 보수 지급 등 공공기관에서 찾아볼 수 없는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도 있다. 2008년 서울시향의 정기공연 ‘아르스노바’시리즈를 기획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