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18 (토)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포토&피플

추억의 교실, 음악다방 - 60년대 청계천 판잣집 재현 체험 행사

  • 등록 2017.11.17 18:32:58


[TV서울=이현숙 기자] 서울시설공단은 18~19일까지 이틀간 성동구 ‘청계천 판잣집 테마존’에서 1960년대의 향수를 느껴보는 체험행사를 개최한다. 청계천 판잣집 테마존은 1960년대 서울시민의 삶의 터전이었던 판잣집을 복원한 곳이다.

이번 행사는 1960년대의 청계천을 만날 수 있는 전시마당과 체험마당으로 운영된다.

전시마당에서는 청계다방, 추억의 교실, 구멍가게, 공부방 등이 전시된다. 특히, 청계다방은 DJ가 신청곡을 틀어주던 음악다방을 재현한 곳으로 판잣집 내 대표적인 명소이다.

체험마당에는 1960~80년대 교복을 직접 입어볼 수 있는 교복 체험과, 뱀 주사위 놀이, 뽕뽕 전자오락기 등 ‘추억의 놀이 코너’가 준비돼 있다. 또, 낙엽에 소중한 이에게 보내는 메시지를 작성해 책갈피를 만드는 낙엽 책갈피 만들기와 군고구마 만들기 체험도 진행된다.

이번 체험행사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누구나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서울 소상공인 실무역량 강화 교육 실시

[TV서울=이현숙 기자] 서울지방중소벤처기업청은 17일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서울전용교육장에서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서울강원지역본부와 서울 소상공인협동조합 협업단 회원을 대상으로 실무역량 강화 교육을 실시했다. 서울 소상공인협동조합 협업단은 2013년부터 중소벤처기업부 소상공인협동조합 활성화 사업에 참여해 지원받은 서울 소재 소상공인협동조합이 조합 간 정보․노하우 공유 및 협업 활성화를 목적으로 지난 6월 결성하였으며 현재 80개 조합이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이번 교육은 협동조합의 실질적 판로개척 방안 마련을 위해 현장에서 필요한 ‘SNS 온라인 홍보 마케팅’과 ‘나라장터 전자입찰’ 두 가지 주제로 진행됐다. ‘SNS 온라인 홍보 마케팅’ 교육은 SNS 온라인 홍보를 처음 접하여 구체적 요령을 알고자 하는 협동조합이나, 사전에 홍보 효과를 전망해 보고자 하는 협동조합에 최적화된 실습 위주의 교육으로 진행됐으며, ‘나라장터 전자입찰’ 교육은 전자입찰에 대한 이해력을 높이고 공공조달 시장 진입 시 어려움을 해소하고자 전자입찰 시 필요 서류 및 절차, 제안서 작성 요령, 질의응답 등 사례중심으로 진행됐다. 서울지방중소벤처기업청 김형영 청장은 “이번 교육이 협동조합






서울시의회, '지방의회 위상강화 및 지방의회법 발의 촉구 결의안' 가결 [TV서울=이현숙 기자] 서울시의회는 17일 본회의에서 의원 106명 전원이 공동발의한 ‘서울특별시의회 지방의회 위상강화 및 지방의회법 발의 촉구 결의안’을 가결했다. 이번 결의안은 지방분권 실현을 위해 구성된 서울시의회 지방분권TF단에서 제안 및 추진해, 신원철 지방분권TF단장을 비롯한 지방분권TF위원들이 4당(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국민의당, 바른정당)의 의원들과 한마음으로 지방의회 위상 확립을 위한 강력한 의지를 담아 공동발의했다. 신원철 지방분권TF단장은 5분발언에서 “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0월 26일 전남여수에서 지방분권 실현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표명했으나, 중앙부처는 대통령 의지에 반하는 정책들을 계속 발표하고 있어 개탄을 금할 수 없어 이 자리에 섰다”고 밝혔다. 또한 “우리 모두가 잘못된 중앙부처의 정책을 바로잡고 지방의회 위상확립을 위해 한마음, 한뜻으로 매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시의회 의원들은 이번 결의안에서 ‘지방의회를 무시한 행정안전부의 자치분권 로드맵 전면 수정’, ‘정책지원 전문인력과 지방의회 인사권 독립에 대한 지방자치법일부개정법률안의 금년내 본회의 가결 촉구’,그리고 ‘지방의회법 제정 노력을 해줄 것을 국회와 정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