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3 (수)

  • -동두천 -5.2℃
  • -강릉 2.2℃
  • 맑음서울 -4.7℃
  • 맑음대전 -0.7℃
  • 맑음대구 1.1℃
  • 맑음울산 2.5℃
  • 맑음광주 0.9℃
  • 맑음부산 3.6℃
  • -고창 0.1℃
  • 흐림제주 3.7℃
  • -강화 -4.6℃
  • -보은 -1.6℃
  • -금산 -0.9℃
  • -강진군 2.3℃
  • -경주시 1.3℃
  • -거제 3.6℃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TV서울] 동대문구, 학교 주변 불법퇴폐업소 집중 단속을 벌여 9개월만에 70여곳 퇴출

  • 등록 2017.12.13 15:09:00


[TV서울=함창우 기자] 동대문구가 지난 3월부터 학교 주변 불법퇴폐업소에 대한 집중 단속을 벌여 불과 9개월 만에 166개 업소 중 73개의 업소를 정비하는 성과를 거뒀다.

특히 집중 단속 대상인 제기동 학교 주변의 유해업소는 52%가 정비됐다.

유해업소가 주민편의시설인 식료품판매점, 식육판매점 등으로 전환됐을 뿐 아니라 남은 업소의 대부분도 영업이 힘들어 임대를 내놓은 곳이 즐비하다.

12월 현재 실질적으로 영업을 하는 업소는 20여개에 불과하다.

동대문구 제기동과 이문동에는 일명 찻집이라 불리는 불법 유해업소가 학교주변에 밀집되어 그간 학부모를 비롯한 지역주민들로부터 원성의 대상이 되어 왔다.

들 영업점은 통학로와 주택가 골목에 일반음식점으로 영업신고를 한 뒤 취객을 대상으로 유흥접객, 바가지요금 씌우기 등 불법 영업을 자행하고 있다.

이에 구는 올 초부터 유해업소 근절을 위해 구청 단속반을 비롯해 경찰서, 교육청, 민간감시원과 합동 단속반을 편성해 주야간을 불문하고 집중 단속을 펼쳐왔다.

이러한 유관기관의 지속적인 불시 단속과 캠페인은 은밀하게 이뤄지고 있는 불법 유해업소 영업에 상당한 압박이 되고 있다. 최근 업종전환, 자진폐업 업소가 늘어나고 있는 것도 바로 이 때문.

매주 5~6회 이상의 현장단속과 병행해 구는 건물주와의 접촉을 통해 불법영업행위에 대해 설명한 뒤 임대기간을 연장하지 않도록 설득해 오고 있다.

정화여상 골목에 건물을 소유한 관모(,60)씨는 업주가 문구점 운영을 가장해 유해업소 영업을 하고 있는 것을 구청 보건위생과를 통해 알게 되자 권리금을 내주고 영업주에게 철거 명령을 내리기도 했다.

향후에도 건물주와의 임대보증금 문제만 해결된다면 폐업 업소는 빠르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는 것이 구 관계자의 설명이다.

이렇듯 중장기적으로 유해업소를 줄여가겠다고 계획을 세웠던 구도 예상보다 빠른 성과에 놀랐다.

이러한 가시적인 성과의 바탕에는 유덕열 구청장의 적극적인 의지가 있다.

평소 청소년 교육환경 개선에 대한 유 구청장의 깊은 관심은 학교 주변 청소년 유해업소 단속으로 이루어졌다.

그는 직접적으로 교육지원 사업을 활성화 시키는 것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도 아이들의 건강한 면학분위기를 조성하는 것이야 말로 교육경쟁력의 초석이다라며 유해업소 근절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보였다.

지역주민들의 호응과 지원 또한 적극적이다. 제기동 정화여상 인근 주택가에 거주중인 한 주민은 처음 단속활동을 시작할 당시에만 해도 구청의 연례적, 일시적인 행정에 불과하다고 생각했는데 이번엔 진짜 사라지기 시작했어요라고 말했다.

유덕열 구청장은 자라나는 아이들의 정서에 악영향을 미치는 유해업소를 근절하는 것은 다소 시일이 걸리더라도 반드시 해결해야할 문제라며 “2018년까지 동대문구 내 학교 주변 유해업소를 80%이상 근절하는 것을 목표로 아이들의 교육환경 개선에 막중한 책임감을 갖고 추진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TV서울] 서울시, 치매 예방 '가이드북' 제작 배포

[TV서울=이현숙 기자] 서울시는 어르신 치매속도를 늦추고 더나아가 치매 예방을 위한'인지건강 주거환경 가이드북'을 제작, 배포한다. 지난 해 제작된 가이드북의 업그레이드 판인 이번 가이드북은 취침하기, 휴식하기, 외출하기, 산책하기 등 일상생활의 행동을 중심으로, 주거환경 뿐만 아니라 집밖의 실외환경과 경로당, 데이케어센터 등 시설환경에서 인지건강에 도움이 되는 내용들로 누구나 쉽게 이해하고 따라할 수 있도록 간결한 설명과 그림, 적용사진 등 사례를 위주로 구성한 것이 특징이다. 예컨대, 취침하고 일어날 때 날짜와 시간을 알아보기 쉽게 큼직한 숫자로 된 달력과 시계를 설치하고, 이때 시계는 야간에도 식별이 가능하도록 조명이 있거나 야광을 사용하고 식사 전, 후 약 먹는 것을 잊지 않도록 요일과 아침, 점심, 저녁으로 표시된 약통을 둔다. 치매가 진행되면 집을 못 찾아올까 두려워 집밖으로 나오지 않거나 안전하지 못한 보행환경, 길 찾기 어려움, 쉴 공간 부족 등의 이유로 활동 범위가 점점 좁아지게 된다. 이럴 땐 안심하고 집밖으로 나올 수 있도록 실외환경의 장애를 개선하여, 치매를 대비하고 인지건강이 약한 어르신의 문제를 해결할 수도 있다. 가이드북은 가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