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5 (금)

  • -동두천 -1.6℃
  • -강릉 4.7℃
  • 연무서울 0.1℃
  • 구름많음대전 3.4℃
  • 구름많음대구 6.0℃
  • 구름조금울산 8.1℃
  • 구름조금광주 6.6℃
  • 구름조금부산 9.1℃
  • -고창 4.4℃
  • 구름많음제주 8.0℃
  • -강화 -0.9℃
  • -보은 2.9℃
  • -금산 2.9℃
  • -강진군 6.1℃
  • -경주시 6.8℃
  • -거제 9.6℃
기상청 제공

정치

[TV서울] 천정배 의원, “당을 적폐세력 재기 위한 불쏘시개로 삼을 순 없어”

  • 등록 2017.12.15 15:24:17

[TV서울=김용숙 기자] 천정배 의원(전 국민의당 대표. 광주 서구을)이 바른정당과의 통합 논란과 관련 “촛불 민심을 거스르는 적폐통합은 역천자망의 길이다”라며 “국민의당이 가야 할 길은 바로 개혁 민심을 하늘처럼 받드는 순천자존(順天者存)의 길”이라고 밝혔다.

 천 전 대표는 15일 오후 광주광역시간호사회 초청 '한국정치의 미래' 특별강연(오후5시)에서 이처럼 밝히며 “국회의원의 압도적 반대를 무릅쓰고 개혁을 바라는 민심을 거스르며 바른정당과 통합을 강행하는 것은, 호남 민심이 만들어주신 국민의당을 적폐세력 재기를 위한 불쏘시개로 삼으려는 시도”라고 규정했다.

 천 전 대표는 “바른정당에서 '선 국민의당·후 자유한국당' 순으로 단계적 통합을 하겠다는 입장이 계속 나오고 있는데도 안철수 대표가 이들과 통합하겠다는 것은, 결국 국민과 당원을 속이고 옛 민자당식 '3당 야합'으로 가는 것”이라고 강력히 비판했다.

 이어 “국민의당은 촛불 민심을 받들어 적폐청산과 국가대개혁에 앞장서고 정의로운 상생의 시대를 여는데 주도적인 역할을 해야 할 것”이라며 “이것이 나라를 위한 길이고 국민의당을 살리는 길"이라고 전했다.


[TV서울] 전현희 의원 대표발의 '민자도로 개혁' 유로도로법 개정안 국토위 통과

[TV서울=나재희 기자] 전현희 의원(더불어민주당, 강남을)이 대표발의한 유로도로법 일부개정안이 15일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결되었다. 민자도로 공공성 강화와 명절 통행료 감면 제도화에 관한 내용을 골자로 한 유로도로법 개정안의 상임위 통과로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인 국가 교통망 공공성 강화 달성에 청신호가 켜진 셈이다. 전 의원은 지난 8월 해당법안을 발의한 이후, 상임위 통과를 위해 각고의 노력을 기울여온 것으로 알려졌다. 법안심사 과정에서 일부 야당의원들의 반대에 부딪히자 올해 국정감사에서 신속한 공청회 개최를 촉구했고, 공청회가 개최되자 공청회장을 찾아 직접 야당 의원들에게 설명을 구하며 설득하는 등 협조를 요청했다. 해당 법안이 향후 법사위를 거쳐 본회의를 통과할 경우, 명절 통행료 감면의 법적 근거가 제도화될 뿐만 아니라, 기존 실시협약과 달리 중대한 사정변경이 발생할 경우 민자도로법인에게 실시협약 변경을 요구할 수 있게 된다. 아울러 민자도로 유지 및 관리 현황에 대한 국회 보고 의무화와 민자도로 관리지원센터 지정으로 민자도로에 대한 감독업무 역시 대폭 강화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전 의원은 “수년째 국정감사에서 지적받아온 민자도로 문제 전

[TV서울] 천정배 의원, “당을 적폐세력 재기 위한 불쏘시개로 삼을 순 없어”

[TV서울=김용숙 기자] 천정배 의원(전 국민의당 대표. 광주 서구을)이 바른정당과의 통합 논란과 관련 “촛불 민심을 거스르는 적폐통합은 역천자망의 길이다”라며 “국민의당이 가야 할 길은 바로 개혁 민심을 하늘처럼 받드는 순천자존(順天者存)의 길”이라고 밝혔다. 천 전 대표는 15일 오후 광주광역시간호사회 초청 '한국정치의 미래' 특별강연(오후5시)에서 이처럼 밝히며 “국회의원의 압도적 반대를 무릅쓰고 개혁을 바라는 민심을 거스르며 바른정당과 통합을 강행하는 것은, 호남 민심이 만들어주신 국민의당을 적폐세력 재기를 위한 불쏘시개로 삼으려는 시도”라고 규정했다. 천 전 대표는 “바른정당에서 '선 국민의당·후 자유한국당' 순으로 단계적 통합을 하겠다는 입장이 계속 나오고 있는데도 안철수 대표가 이들과 통합하겠다는 것은, 결국 국민과 당원을 속이고 옛 민자당식 '3당 야합'으로 가는 것”이라고 강력히 비판했다. 이어 “국민의당은 촛불 민심을 받들어 적폐청산과 국가대개혁에 앞장서고 정의로운 상생의 시대를 여는데 주도적인 역할을 해야 할 것”이라며 “이것이 나라를 위한 길이고 국민의당을 살리는 길"이라고 전했다.






[TV서울] 전현희 의원 대표발의 '민자도로 개혁' 유로도로법 개정안 국토위 통과 [TV서울=나재희 기자] 전현희 의원(더불어민주당, 강남을)이 대표발의한 유로도로법 일부개정안이 15일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결되었다. 민자도로 공공성 강화와 명절 통행료 감면 제도화에 관한 내용을 골자로 한 유로도로법 개정안의 상임위 통과로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인 국가 교통망 공공성 강화 달성에 청신호가 켜진 셈이다. 전 의원은 지난 8월 해당법안을 발의한 이후, 상임위 통과를 위해 각고의 노력을 기울여온 것으로 알려졌다. 법안심사 과정에서 일부 야당의원들의 반대에 부딪히자 올해 국정감사에서 신속한 공청회 개최를 촉구했고, 공청회가 개최되자 공청회장을 찾아 직접 야당 의원들에게 설명을 구하며 설득하는 등 협조를 요청했다. 해당 법안이 향후 법사위를 거쳐 본회의를 통과할 경우, 명절 통행료 감면의 법적 근거가 제도화될 뿐만 아니라, 기존 실시협약과 달리 중대한 사정변경이 발생할 경우 민자도로법인에게 실시협약 변경을 요구할 수 있게 된다. 아울러 민자도로 유지 및 관리 현황에 대한 국회 보고 의무화와 민자도로 관리지원센터 지정으로 민자도로에 대한 감독업무 역시 대폭 강화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전 의원은 “수년째 국정감사에서 지적받아온 민자도로 문제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