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28 (목)

  • -동두천 -7.1℃
  • -강릉 -2.4℃
  • 흐림서울 -4.7℃
  • 흐림대전 -4.1℃
  • 구름많음대구 -2.3℃
  • 구름조금울산 -1.8℃
  • 구름많음광주 -3.2℃
  • 구름많음부산 -0.7℃
  • -고창 -5.5℃
  • 흐림제주 3.2℃
  • -강화 -5.2℃
  • -보은 -6.6℃
  • -금산 -6.5℃
  • -강진군 -1.4℃
  • -경주시 -1.4℃
  • -거제 0.1℃
기상청 제공

정치

[TV서울] 강병원 의원, 생수 등 먹는물 품질관리교육 강화법 발의

  • 등록 2017.12.28 09:21:03

[TV서울=함창우 기자] 생수제조업체의 품질관리인이 마땅히 이수해야 할 교육을 안 받고 생수를 관리한다면 어떨까. 이와 같은 부실한 법조항을 개정하기 위해 지난 20일 국회 환경노동위 소속 강병원 의원 (민주당·서울 은평구을)생수 등 먹는물 품질관리교육 강화법’(먹는물 관리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

 

현행 먹는물 관리법에서는 품질관리인을 두지 아니한 개인인 먹는샘물등의 제조업자 등에게 환경부장관이 실시하는 품질관리교육을 받도록 하고, 품질관리인을 두어야 하는 먹는샘물등의 제조업자 등은 품질관리인으로 하여금 품질관리교육을 받도록 하되, 품질관리인이 부득이한 사유로 미리 교육을 받을 수 없으면 품질관리인이 된 후에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즉 품질관리교육을 이수하지 않은 자도 품질관리인이 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는 것이다. 또한 생수 품질관리 향상을 위해 정기적으로 받아야 할 품질관리교육을 1회만 받도록 하고 있어 먹는물의 품질이 저하되고 소비자에게 위해를 끼칠 가능성이 제기된다.

 

이에 품질관리인과 품질관리인을 두지 아니한 개인인 먹는샘물등의 제조업자 등에게 정기적으로 품질관리교육을 받도록 하고, 품질관리인이 부득이한 사유로 미리 교육을 받을 수 없으면 품질관리인이 된 후에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한 규정을 삭제하여 먹는물의 품질 향상에 기여하려는 것이다.

 

강 의원은 품질관리교육을 받지 않고도 먹는 물 품질관리를 할 수 있다는 것은 국민들 상식에 부합하지 않는 일이라고 강조하면서 생수 등 먹는 물에 대한 국민 불안이 심각한 상황이다. 품질관리교육 실시의 정기화와 교육의무이행을 통해 생수의 안전성을 도모해야 할 시점이라고 밝혔다.

 

먹는샘물 시장은 날로 커져 7,000억 원 규모에 육박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환경부 자료에 따르면 14~17년까지 먹는샘물 제조업체의 법령위반 현황은 무려 84건에 달한다.



[TV서울] 강병원 의원, 생수 등 먹는물 품질관리교육 강화법 발의

[TV서울=함창우 기자] 생수제조업체의 품질관리인이 마땅히 이수해야 할 교육을 안 받고 생수를 관리한다면 어떨까. 이와 같은 부실한 법조항을 개정하기 위해 지난 20일 국회 환경노동위 소속 강병원 의원 (민주당·서울 은평구을)이 ‘생수 등 먹는물 품질관리교육 강화법’(『먹는물 관리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 현행 『먹는물 관리법』에서는 품질관리인을 두지 아니한 개인인 먹는샘물등의 제조업자 등에게 환경부장관이 실시하는 품질관리교육을 받도록 하고, 품질관리인을 두어야 하는 먹는샘물등의 제조업자 등은 품질관리인으로 하여금 품질관리교육을 받도록 하되, 품질관리인이 부득이한 사유로 미리 교육을 받을 수 없으면 품질관리인이 된 후에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즉 품질관리교육을 이수하지 않은 자도 품질관리인이 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는 것이다. 또한 생수 품질관리 향상을 위해 정기적으로 받아야 할 품질관리교육을 1회만 받도록 하고 있어 먹는물의 품질이 저하되고 소비자에게 위해를 끼칠 가능성이 제기된다. 이에 품질관리인과 품질관리인을 두지 아니한 개인인 먹는샘물등의 제조업자 등에게 정기적으로 품질관리교육을 받도록 하고, 품질관리인이 부득이한 사유로

[TV서울]송파구, 무술년 새해 몽촌토성 망월봉 새해맞이 한마당’

[TV서울=신예은 기자] 송파구는 2018년 무술년 새해 첫 아침 6시, 올림픽공원 내 몽촌토성 망월봉에서 『2018 새해맞이 한마당 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망월봉은 ‘달맞이 봉’이라는 뜻의 언덕으로, 조선 초기 문인 서거정(徐居正)의 시구(詩句)에도 등장하듯 당시의 선비들이 달맞이를 위해 자주 찾던 곳이다. 송파에서 유일하게 대규모 인원이 일출을 감상할 수 곳으로 해마다 만 명 이상의 시민들이 찾는 해맞이 명소로 거듭나고 있다. 청사초롱을 따라 망월봉에 도착하면 소원지가 준비되어 있고 새해 소망을 기원하는 글을 써 솟대에 걸 수 있다. 또 송파서화협회에서 진행하는 토정비결 보기 및 가훈 써주기 행사가 함께 진행됨에 따라 가족, 친구, 이웃과 함께 새해의 희망찬 기운을 북돋을 수도 있다. 7시부터는 새해를 여는 두드림 타악 연주를 시작으로, 황금 개띠 해를 맞아 개를 소재로 한 춤과 노래, 신기전 퍼포먼스, 백제종(鐘) 타종, 해맞이 축가 등 본 행사가 이어진다. 새해 첫 해가 올라오는 순간에는 망월봉에 모인 주민들과 함께 해오름 함성과 희망찬 한 해를 기원하는 만세삼창으로 대미를 장식할 것이다. 일출을 맞은 후에는 송파구 새마을부녀회에서 준비한 떡국






[TV서울] 강병원 의원, 생수 등 먹는물 품질관리교육 강화법 발의 [TV서울=함창우 기자] 생수제조업체의 품질관리인이 마땅히 이수해야 할 교육을 안 받고 생수를 관리한다면 어떨까. 이와 같은 부실한 법조항을 개정하기 위해 지난 20일 국회 환경노동위 소속 강병원 의원 (민주당·서울 은평구을)이 ‘생수 등 먹는물 품질관리교육 강화법’(『먹는물 관리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 현행 『먹는물 관리법』에서는 품질관리인을 두지 아니한 개인인 먹는샘물등의 제조업자 등에게 환경부장관이 실시하는 품질관리교육을 받도록 하고, 품질관리인을 두어야 하는 먹는샘물등의 제조업자 등은 품질관리인으로 하여금 품질관리교육을 받도록 하되, 품질관리인이 부득이한 사유로 미리 교육을 받을 수 없으면 품질관리인이 된 후에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즉 품질관리교육을 이수하지 않은 자도 품질관리인이 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는 것이다. 또한 생수 품질관리 향상을 위해 정기적으로 받아야 할 품질관리교육을 1회만 받도록 하고 있어 먹는물의 품질이 저하되고 소비자에게 위해를 끼칠 가능성이 제기된다. 이에 품질관리인과 품질관리인을 두지 아니한 개인인 먹는샘물등의 제조업자 등에게 정기적으로 품질관리교육을 받도록 하고, 품질관리인이 부득이한 사유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