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09 (수)

  • -동두천 16.9℃
  • -강릉 11.2℃
  • 맑음서울 16.1℃
  • 맑음대전 16.8℃
  • 흐림대구 12.9℃
  • 흐림울산 12.5℃
  • 흐림광주 16.3℃
  • 흐림부산 13.7℃
  • -고창 17.0℃
  • 구름조금제주 16.4℃
  • -강화 15.0℃
  • -보은 14.2℃
  • -금산 15.0℃
  • -강진군 14.9℃
  • -경주시 12.2℃
  • -거제 15.5℃
기상청 제공

정치

[TV서울] 강병원 의원, 생수 등 먹는물 품질관리교육 강화법 발의

  • 등록 2017.12.28 09:21:03

[TV서울=나재희 기자] 생수제조업체의 품질관리인이 마땅히 이수해야 할 교육을 안 받고 생수를 관리한다면 어떨까. 이와 같은 부실한 법조항을 개정하기 위해 지난 20일 국회 환경노동위 소속 강병원 의원 (민주당·서울 은평구을)생수 등 먹는물 품질관리교육 강화법’(먹는물 관리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

 

현행 먹는물 관리법에서는 품질관리인을 두지 아니한 개인인 먹는샘물등의 제조업자 등에게 환경부장관이 실시하는 품질관리교육을 받도록 하고, 품질관리인을 두어야 하는 먹는샘물등의 제조업자 등은 품질관리인으로 하여금 품질관리교육을 받도록 하되, 품질관리인이 부득이한 사유로 미리 교육을 받을 수 없으면 품질관리인이 된 후에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즉 품질관리교육을 이수하지 않은 자도 품질관리인이 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는 것이다. 또한 생수 품질관리 향상을 위해 정기적으로 받아야 할 품질관리교육을 1회만 받도록 하고 있어 먹는물의 품질이 저하되고 소비자에게 위해를 끼칠 가능성이 제기된다.

 

이에 품질관리인과 품질관리인을 두지 아니한 개인인 먹는샘물등의 제조업자 등에게 정기적으로 품질관리교육을 받도록 하고, 품질관리인이 부득이한 사유로 미리 교육을 받을 수 없으면 품질관리인이 된 후에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한 규정을 삭제하여 먹는물의 품질 향상에 기여하려는 것이다.

 

강 의원은 품질관리교육을 받지 않고도 먹는 물 품질관리를 할 수 있다는 것은 국민들 상식에 부합하지 않는 일이라고 강조하면서 생수 등 먹는 물에 대한 국민 불안이 심각한 상황이다. 품질관리교육 실시의 정기화와 교육의무이행을 통해 생수의 안전성을 도모해야 할 시점이라고 밝혔다.

 

먹는샘물 시장은 날로 커져 7,000억 원 규모에 육박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환경부 자료에 따르면 14~17년까지 먹는샘물 제조업체의 법령위반 현황은 무려 84건에 달한다.



[TV서울]한국농수산대학, 2018 농림축산식품 공공데이터 및 빅데이터 활용 창업경진대회 공모작 모집

[TV서울=김영석 기자] 국립한국농수산대학이 5월 1일(화)부터 7월 20일까지 2018 농림축산식품 공공데이터 및 빅데이터 활용 창업경진대회 공모작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농림축산식품 공공데이터를 활용한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신규 비즈니스 발굴로 창업 촉진과 일자리 창출 등을 위해 진행하는 이번 창업경진대회는 농림축산식품부와 농촌진흥청이 주최하고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과, 한국마사회 NH농협은행이 주관한다. 참가자격은 농림축산식품 공공데이터를 활용한 서비스 개발 및 아이디어 기획에 관심 있는 개인, 팀, 기업이라면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 공모분야는 농식품 공공 및 민간 데이터를 활용한 서비스 개발과 아이디어 기획 등 2개 부분으로 나눠 진행한다. 서비스 개발 부분은 농식품 공공 및 민간 빅데이터 활용하는 모바일 앱과 웹서비스 개발이며 아이디어 기획은 농식품 공공데이터를 활용한 제품 및 서비스를 기획하고 농식품 공공 빅데이터를 활용 분석하는 것이다. 공모작 접수는 5월 1일(화)부터 7월 20일(금)까지 진행하며 1차 서류평가(7월 26일)와 2차 발표평가(8월 29일)를 거쳐 8월 30일(목) 최종 결과를 발표한다. 최종 시상은 개인과 팀을 포함해 총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