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02 (화)

  • -동두천 -4.1℃
  • -강릉 3.7℃
  • 맑음서울 -1.4℃
  • 박무대전 -2.4℃
  • 연무대구 0.3℃
  • 맑음울산 4.1℃
  • 박무광주 0.2℃
  • 맑음부산 4.2℃
  • -고창 -0.8℃
  • 맑음제주 8.7℃
  • -강화 -0.9℃
  • -보은 -3.9℃
  • -금산 -4.0℃
  • -강진군 -0.6℃
  • -경주시 3.2℃
  • -거제 3.4℃
기상청 제공

정치

[TV서울] 전현희 의원, SRT 50km 터널구간 비상탈출구 먹통 지적

  • 등록 2018.01.02 11:06:52

[TV서울=나재희 기자] 전현희 의원(더불어민주당, 강남을)은 오늘 29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SRT 수서고속철도의 50km 터널구간에 설치된 수직탈출구가 심각한 하자로 화재 등 비상상황에서 제대로 된 대피로 역할을 할 수 없다며 대책을 촉구했다. 전 의원은 수서~평택 간 고속철도 비상탈출구가 먹통인 상황은 전 정부에서 무리하게 민영화를 추진하여 코레일과 SRT가 분리 운영하는 체제에서 발생할 수밖에 없는 필연적인 부작용임을 지적하고, 국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코레일과 SRT가 통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 의원이 직접 현장을 점검하고, 입수한 수직구 점검 현황표에 따르면 현재 터널 내의 총 17개 탈출구 중 14개의 엘리베이트가 고장으로 멈춰있는 상태다. 탈출구 깊이가 최대 건물 30층 높이인 75m에 달한다. 엘리베이트 고장으로 화재 발생 시 승객들이 30층 건물을 걸어 올라서 탈출해야 하는데 노약자, 장애인들은 사실상 불가능하다.

또한 화재로 인한 연기가 발생 시 계단 이용이 불가능해질 경우, 유일한 탈출구인 엘리베이트 고장방치는 대형참사 발생을 예고하는 셈이다.

또한 12번 수직구 지상에 위치한 유일한 소화기는 지난 7월 이후 단 한 번도 점검되지 않았고, 열차가 달릴 때 생기는 바람의 압력을 이기지 못한 출입문은 심각하게 훼손되어 있었다.

이들 두고 SR은 유지보수는 자신들 책임이 아니라는 입장이며, 현재 유지보수 위탁업무를 맡고 있는 코레일은 한국철도시설공단으로부터 인수인계가 끝나지 않아 공단의 책임이라는 주장을 펼치고 있고, 한국철도시설공단은 관리 책임은 코레일에 있다며 서로 책임전가에 급급한 모습이다.

전 의원은 전 정부에서 SRT와 코레일을 무리하게 분리해 책임주체가 서로 불명해 안전대책을 소홀히 한 건 아닌지 대책마련과 책임규명이 필요하다면서 고속철도 분리-경쟁체제로 오히려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위협받는 실정이라며 SRT와 코레일의 통합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TV서울] 전현희 의원, SRT 50km 터널구간 비상탈출구 먹통 지적

[TV서울=나재희 기자] 전현희 의원(더불어민주당, 강남을)은 오늘 29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SRT 수서고속철도의 50km 터널구간에 설치된 수직탈출구가 심각한 하자로 화재 등 비상상황에서 제대로 된 대피로 역할을 할 수 없다며 대책을 촉구했다. 전 의원은 수서~평택 간 고속철도 비상탈출구가 먹통인 상황은 전 정부에서 무리하게 민영화를 추진하여 코레일과 SRT가 분리 운영하는 체제에서 발생할 수밖에 없는 필연적인 부작용임을 지적하고, 국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코레일과 SRT가 통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 의원이 직접 현장을 점검하고, 입수한 “수직구 점검 현황표”에 따르면 현재 터널 내의 총 17개 탈출구 중 14개의 엘리베이트가 고장으로 멈춰있는 상태다. 탈출구 깊이가 최대 건물 30층 높이인 75m에 달한다. 엘리베이트 고장으로 화재 발생 시 승객들이 30층 건물을 걸어 올라서 탈출해야 하는데 노약자, 장애인들은 사실상 불가능하다. 또한 화재로 인한 연기가 발생 시 계단 이용이 불가능해질 경우, 유일한 탈출구인 엘리베이트 고장방치는 대형참사 발생을 예고하는 셈이다. 또한 12번 수직구 지상에 위치한 유일한 소화기는 지난 7월 이후 단

[TV서울] 서소문역사공원 완공 등 새해엔 달라지는 중구

[TV서울=신예은 기자] 중구는 현 서소문공원 일대를 리모델링해 지상은 역사공원, 지하는 기념공간 등으로 조성 중이다. 연면적 2만4천여㎡ 규모로 국·시비 459억원(전체 80%)을 포함해 574억원이 투입된다. 현재 30%의 공정율을 보이고 있다. 이 사업은 일부 구의원의 반대로 작년 내내 구 예산을 확보하지 못하면서 수차례 중단 위기를 맞았다. 20%의 구비 때문에 80%의 국·시비가 가로막힐 상황에 놓였던 것. 그러나 지난달 말 열린 구의회 정례회에서 2017년도 미확보분을 포함한 올해 사업예산 87억원이 우여곡절 끝에 통과되었고 사업은 정상 궤도에 올라섰다. 중구는 서소문역사공원 중심으로 명동성당과 약현성당, 당고개성지, 새남터성지, 절두산성지로 이어지는 '한국 성지 순례길'도 함께 선보일 예정이다. 2월 중림동에는 구립 어르신데이케어센터와 장애인주간보호센터가 동시에 들어선다. 중림종합복지센터에 각각 마련되는 이들 시설은 가정에서 낮 동안 보호가 필요한 노인성 질환 어르신과 발달장애인을 대상으로 운영된다. 돌봄 서비스, 여가 및 교육 프로그램 등을 제공한다. 방문 복지서비스와 마을공동체 강화에 주안점을 둔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사업은 중구 전역으로






[TV서울] 전현희 의원, SRT 50km 터널구간 비상탈출구 먹통 지적 [TV서울=나재희 기자] 전현희 의원(더불어민주당, 강남을)은 오늘 29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SRT 수서고속철도의 50km 터널구간에 설치된 수직탈출구가 심각한 하자로 화재 등 비상상황에서 제대로 된 대피로 역할을 할 수 없다며 대책을 촉구했다. 전 의원은 수서~평택 간 고속철도 비상탈출구가 먹통인 상황은 전 정부에서 무리하게 민영화를 추진하여 코레일과 SRT가 분리 운영하는 체제에서 발생할 수밖에 없는 필연적인 부작용임을 지적하고, 국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코레일과 SRT가 통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 의원이 직접 현장을 점검하고, 입수한 “수직구 점검 현황표”에 따르면 현재 터널 내의 총 17개 탈출구 중 14개의 엘리베이트가 고장으로 멈춰있는 상태다. 탈출구 깊이가 최대 건물 30층 높이인 75m에 달한다. 엘리베이트 고장으로 화재 발생 시 승객들이 30층 건물을 걸어 올라서 탈출해야 하는데 노약자, 장애인들은 사실상 불가능하다. 또한 화재로 인한 연기가 발생 시 계단 이용이 불가능해질 경우, 유일한 탈출구인 엘리베이트 고장방치는 대형참사 발생을 예고하는 셈이다. 또한 12번 수직구 지상에 위치한 유일한 소화기는 지난 7월 이후 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