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03 (수)

  • -동두천 -5.2℃
  • -강릉 -0.3℃
  • 구름많음서울 -5.6℃
  • 맑음대전 -2.3℃
  • 맑음대구 -0.3℃
  • 맑음울산 0.6℃
  • 맑음광주 0.0℃
  • 맑음부산 3.3℃
  • -고창 -1.0℃
  • 구름조금제주 6.0℃
  • -강화 -5.0℃
  • -보은 -3.4℃
  • -금산 -3.2℃
  • -강진군 0.9℃
  • -경주시 0.4℃
  • -거제 2.6℃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TV서울] 동대문구, 172개 간판 개선 및 437개 노후 간판 정비

  • 등록 2018.01.03 10:26:47

[TV서울=함창우 기자] 동대문구가 지난 1월부터 추진한 장한로 및 사가정길 일대 간판이 아름다운 거리 조성 사업을 완료했다고 4일 밝혔다.

간판이 아름다운 거리 조성 사업은 기존의 무질서하게 난립해 있는 간판을 지역의 특성을 살린 아름다운 간판으로 개선해 걷고 싶은 거리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이번 사업으로 정비된 구간은 장안동 사거리~ 장안동 삼거리, 장안동지하차도 ~ 배봉초교 사거리 일대 총 1.4km. 172개 업소의 가로간판이 개선되었으며 437개의 노후 및 불법 간판을 정비했다.

구 관계자는 노후불량 및 규격위반 간판을 옥외광고물 규정에 적합하고 주변 환경과 조화로운 간판으로 교체했다. 그동안 어지럽게 난립했던 간판들로 인한 부정적 이미지에서 벗어나 새로운 고품격 디자인 거리로의 변화를 도모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구는 지난 3월 사업구간 내 점포주 및 건물주 및 관계자들 중심으로 간판개선 주민위원회를 구성해 디자인부터 설계, 사업체 선정까지 전 과정에 걸쳐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했다.

특히 지난 526일에는 간판개선 주민위원회 및 업체,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간판개선사업 주민설명회를 개최해 간판개선사업 추진절차, 지원기준, 간판설치 가이드라인 등을 상세히 설명하며 주민들의 적극적인 협조와 동의를 얻어냈다.

46천만원이 투입된 이번 간판개선사업은 지역주민과 상가주들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해 디자인, 글씨체, 색상 등을 상가마다 달리해 차별화를 꾀했다. 특히 고효율 LED 입체형 간판을 설치해 기존의 판류형 간판보다 60~70% 이상의 에너지 절감효과를 가지고 올 것으로 기대된다.

유덕열 구청장은 주민들의 협조로 사업이 잘 마무리 돼 기쁘다. 앞으로도 디자인과 기능성을 모두 갖추는 것은 물론 상권 활성화를 도모하는 간판문화 창출을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TV서울] 동대문구, 172개 간판 개선 및 437개 노후 간판 정비

[TV서울=함창우 기자] 동대문구가 지난 1월부터 추진한 장한로 및 사가정길 일대 ‘간판이 아름다운 거리 조성 사업’을 완료했다고 4일 밝혔다. 간판이 아름다운 거리 조성 사업은 기존의 무질서하게 난립해 있는 간판을 지역의 특성을 살린 아름다운 간판으로 개선해 걷고 싶은 거리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이번 사업으로 정비된 구간은 장안동 사거리~ 장안동 삼거리, 장안동지하차도 ~ 배봉초교 사거리 일대 총 1.4km다. 172개 업소의 가로간판이 개선되었으며 437개의 노후 및 불법 간판을 정비했다. 구 관계자는 “노후‧불량 및 규격위반 간판을 옥외광고물 규정에 적합하고 주변 환경과 조화로운 간판으로 교체했다. 그동안 어지럽게 난립했던 간판들로 인한 부정적 이미지에서 벗어나 새로운 고품격 디자인 거리로의 변화를 도모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구는 지난 3월 사업구간 내 점포주 및 건물주 및 관계자들 중심으로 간판개선 주민위원회를 구성해 디자인부터 설계, 사업체 선정까지 전 과정에 걸쳐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했다. 특히 지난 5월 26일에는 간판개선 주민위원회 및 업체,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간판개선사업 주민설명회를 개최해 간판개선사업 추진절차, 지원기준, 간판설치 가이

[TV서울] 강동구, 지방분권 개헌 천만인 서명운동 추진

[TV서울=함창우 기자] 서울시구청장협의회 회장구인 강동구가 오는 1월 28일까지 주민들을 대상으로 ‘지방분권 개헌’을 위한 천만인 서명운동을 실시한다. 대한민국의 헌법은 1948년 최초로 공표됐으며, 1972년 독재정권의 국회해산과 유신헌법 제정과 같은 아픈 역사를 거쳐 1987년 6월 민주항쟁을 통해 9차 개헌이 이뤄졌다. 그러나 그 후 30년이 지난 지금까지 단 한 번의 개정도 이뤄지지 않고 있어 시대에 뒤떨어진다는 지적을 받기도 했다. 특히 130개의 헌법 조항 중 지방자치와 관련해서는 제117조 ‘지방자치단체에 대한 규정’과 제118조 ‘지방의회에 관한 규정’의 두 가지 조항밖에 없기 때문에 지방분권 개헌을 통한 지방자치 강화는 현재 굉장히 중요한 이슈로 떠오르고 있다. 강동구는 이러한 지방분권 개헌에 대한 국민적 열망을 입법부에 전달해 국회에 지방분권 개헌을 촉구하고, 지역사회의 자치분권 확립을 실현하기 위해 ‘천만인 서명운동’에 동참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서명운동은 1월 28일까지 강동구청 및 보건소, 18개 동주민센터, 도시관리공단 등 구 산하 공공기관 및 유관기관을 중심으로 진행되며, 대단지 아파트 엘리베이터 내 서명부 비치, 온라인 서명창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