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09 (화)

  • -동두천 -6.1℃
  • -강릉 -2.2℃
  • 맑음서울 -4.8℃
  • 구름많음대전 -1.7℃
  • 구름많음대구 -0.5℃
  • 구름많음울산 1.1℃
  • 광주 -0.9℃
  • 구름많음부산 2.3℃
  • -고창 -1.4℃
  • 구름많음제주 4.3℃
  • -강화 -4.3℃
  • -보은 -2.9℃
  • -금산 -2.5℃
  • -강진군 1.4℃
  • -경주시 0.3℃
  • -거제 2.1℃
기상청 제공

정치

[TV서울] 천정배 의원, "바른정당은 한국당 아바타"

  • 등록 2018.01.09 11:11:18

[TV서울=나재희 기자] 천정배 전 국민의당 대표가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의 ‘안철수 길들이기’가 시작됐다”고 일침을 가하며 “어떠한 경우에도 반민심·반개혁·반문재인 적폐연대를 총력 저지할 것”임을 밝혔다.

천 전 대표는 9일 오전 7시 40분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 인터뷰를 통해 “8일 유승민 대표가 ‘합당을 최종적으로 결정한 것은 아니다’라고 한 발 뺀 것은 사실상 ‘안철수 길들이기’에 돌입한 것”이라고 지적하며 “유 대표가 안보 위기 해법에 대한 생각이 같은 정당과 통합이 가능하다고 공언한 만큼, 안 대표가 결국은 햇볕정책을 버리고 유 대표의 냉전적 안보관에 동조할 것”이라 내다봤다. 
 
천 전 대표는 최근 일부 바른정당 의원들이 자유한국당으로 복당하고 있는 것에 대해서는 “당초 기대했던 것과 달리 바른정당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국면에서 의견차이로 분열돼 나온 ‘새누리당의 작은 집’내지‘자유한국당의 아바타’로, 이제 자유한국당이 ‘박근혜 없는 당’이 된 만큼, 바른정당 사람들이

대부분 그리로 돌아가는 게 자연스럽고 당연하다”고 평하면서, “유승민 대표는 1단계로 국민의당과 통합, 2단계로 자유한국당과 통합하는 ‘보수통합’을 완성하고자 할 것”이라 분석했다.

 

이어 천 전 대표는 “합당 저지에 실패할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개혁신당 창당도 준비 중에 있다”고 밝히면서, “중요한 것은 ‘지지율 몇 % 올리는 것, 혹은 선거에서 덜 지는 것’이 아니라, 촛불국민혁명 이후 민심이 바라는 개혁을 통해 ‘이기는 정당’이 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천 전 대표는 ‘DJ비자금 허위제보’를 한 박주원 전 최고위원 징계가 당원권 정지에 그친 것과 관련해 "김대중 전 대통령이 비자금을 가지고 있었다는 명백한 허위사실을 폭로한 자가 다른 사람도 아니고 우리 당내 최고위원이었다”고 지적하며 "그 당시에 그분도 언론기관을 상대로 고소를 하겠다고 했고 검찰에서도 과거에 그것이 잘못된 것이라는 것을 알면서도 그걸 그대로 덮어뒀다는 의혹도 제기됐지 않나. 그러면 지금이라도 이 문제는 검찰 수사를 통해 진실이 명백하게 밝혀져야 하며 그에 합당한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천 전 대표는 10일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적폐청산과 개혁을 앞으로도 흔들림 없이 추진해 나가겠다는 의지와 ‘민심그대로’선거제 개혁을 위해 여야를 주도적으로 설득하겠다는 약속, 민생 안정과 양극화 극복을 위한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비전”을 밝혀 줄 것을 주문했다.

 


[TV서울] 천정배 의원, "바른정당은 한국당 아바타"

[TV서울=나재희 기자] 천정배 전 국민의당 대표가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의 ‘안철수 길들이기’가 시작됐다”고 일침을 가하며 “어떠한 경우에도 반민심·반개혁·반문재인 적폐연대를 총력 저지할 것”임을 밝혔다. 천 전 대표는 9일 오전 7시 40분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 인터뷰를 통해 “8일 유승민 대표가 ‘합당을 최종적으로 결정한 것은 아니다’라고 한 발 뺀 것은 사실상 ‘안철수 길들이기’에 돌입한 것”이라고 지적하며 “유 대표가 안보 위기 해법에 대한 생각이 같은 정당과 통합이 가능하다고 공언한 만큼, 안 대표가 결국은 햇볕정책을 버리고 유 대표의 냉전적 안보관에 동조할 것”이라 내다봤다. 천 전 대표는 최근 일부 바른정당 의원들이 자유한국당으로 복당하고 있는 것에 대해서는 “당초 기대했던 것과 달리 바른정당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국면에서 의견차이로 분열돼 나온 ‘새누리당의 작은 집’내지‘자유한국당의 아바타’로, 이제 자유한국당이 ‘박근혜 없는 당’이 된 만큼, 바른정당 사람들이 대부분 그리로 돌아가는 게 자연스럽고 당연하다”고 평하면서, “유승민 대표는 1단계로 국민의당과 통합, 2단계로 자유한국당과 통합하는 ‘보수통합’을 완성하

[TV서울] 병무청, 7년 연속 민원서비스 최우수 기관 선정

[TV서울=함창우 기자] 병무청이3일 행정안전부와 국민권익위원회가 중앙행정기관 등302개 기관을 대상으로 공동 실시한2017년 민원서비스 종합평가에서 최우수 기관 평가를 받았다. 대민접점의 서비스 수준을 평가하여 선제적 민원서비스를 제공하고 후진적 민원처리 관행을 개선하기 위한 목적으로 시행되는 평가에서,병무청은2011년 이후7년 연속 최고 등급을 받아 민원서비스 최우수 기관으로서 자리매김을 확고히 하게 됐다. 병무청이 민원서비스 종합평가에서 높은 점수를 받게 된 것은고충민원을 해결하기 위해 병무민원 서비스닥터팀을 운영해 불만민원415건 중45. 8%인190건을 만족 민원으로 개선한 것과, 생계곤란자,반복 귀가자,거동불편자 등을 찾아가서 상담하는찾아가는 병무청을 운영에 대해 좋은 점수를 받았다. ‘찾아가는 병무청’은 사회적 취약계층을 배려,민원현장에서 원스톱․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으로2017년도에547명을 상담했다. 또한 주와 월 단위로 민원을 분석해 주요 민원과 불만 민원을업무추진 부서와 공유해 민원사항을 제도개선 사항으로 정책에반영한 것에 대해 높은 평가 받았다. 주요 제도개선 사항으로는사회복무요원 복무기관을 본인 주소지에서 부모 거주지까지 확대,학






[TV서울] 천정배 의원, "바른정당은 한국당 아바타" [TV서울=나재희 기자] 천정배 전 국민의당 대표가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의 ‘안철수 길들이기’가 시작됐다”고 일침을 가하며 “어떠한 경우에도 반민심·반개혁·반문재인 적폐연대를 총력 저지할 것”임을 밝혔다. 천 전 대표는 9일 오전 7시 40분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 인터뷰를 통해 “8일 유승민 대표가 ‘합당을 최종적으로 결정한 것은 아니다’라고 한 발 뺀 것은 사실상 ‘안철수 길들이기’에 돌입한 것”이라고 지적하며 “유 대표가 안보 위기 해법에 대한 생각이 같은 정당과 통합이 가능하다고 공언한 만큼, 안 대표가 결국은 햇볕정책을 버리고 유 대표의 냉전적 안보관에 동조할 것”이라 내다봤다. 천 전 대표는 최근 일부 바른정당 의원들이 자유한국당으로 복당하고 있는 것에 대해서는 “당초 기대했던 것과 달리 바른정당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국면에서 의견차이로 분열돼 나온 ‘새누리당의 작은 집’내지‘자유한국당의 아바타’로, 이제 자유한국당이 ‘박근혜 없는 당’이 된 만큼, 바른정당 사람들이 대부분 그리로 돌아가는 게 자연스럽고 당연하다”고 평하면서, “유승민 대표는 1단계로 국민의당과 통합, 2단계로 자유한국당과 통합하는 ‘보수통합’을 완성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