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1 (목)

  • -동두천 -13.0℃
  • -강릉 -9.1℃
  • 맑음서울 -12.0℃
  • 맑음대전 -10.6℃
  • 맑음대구 -8.1℃
  • 맑음울산 -6.4℃
  • 광주 -7.7℃
  • 맑음부산 -5.8℃
  • -고창 -8.2℃
  • 제주 -1.0℃
  • -강화 -11.4℃
  • -보은 -15.1℃
  • -금산 -14.9℃
  • -강진군 -5.4℃
  • -경주시 -7.2℃
  • -거제 -4.6℃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TV서울] 도봉구, 2018년 마을계획 사업 3개동 확대 추진

  • 등록 2018.01.11 09:43:56


[TV서울=신예은 기자] 도봉구는 주민 스스로 지역 과제를 발굴하고 실천계획을 수립, 자치역량을 쌓을 수 있도록 돕는 ‘2018년 도봉형 마을계획 사업을 확대 추진한다.

황금 개의 해를 맞아 신규로 마을계획을 추진할 대상 동은 창4, 도봉1, 도봉2동으로 시뮬레이션 워크숍과 주민 대상 설명회 개최 등을 지원하여 마을계획에 대한 주민들의 이해를 도울 예정이다.

도봉구는 2015년부터 마을계획 사업을 추진해왔다. 1차로 마을계획을 추진했던 방학1동과 방학3, 2동의 경우, 18개 분과에 250여명의 주민이 참여하였으며 2차 쌍문1, 방학2, 5동에서도 총 210여명의 주민이 분과 활동을 펼치고 25개의 실행 의제를 발굴한 바 있다.

구 관계자는 도봉형 마을계획의 확대 추진이 교육, 경제, 문화 등 주민들이 지닌 크고 작은 욕구를 마을 안에서 해소하는 계기가 되어 줄 것이라며 사람 중심의 따뜻한 마을공동체가 지닌 가치에 대한 공감대를 쌓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12차 마을계획을 추진했던 6개 동은 서울형 주민자치회로 전환, 마을계획을 통해 형성한 동 단위 네트워크 강화와 실질적 주민자치의 실현을 도모하는 중이다.







[TV서울] 신창현 의원, ‘휴식권 보장법’ 대표발의 [TV서울=나재희 기자] 화장실에서 쉬고 식사하는 청소 노동자들의 열악한 휴식공간이 사회 문제가 된 가운데 근로자들의 휴식권을 보장하는 법안이 발의됐다.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왕‧과천)은 11일, 근로자들이 신체적 피로와 정신적 스트레스를 해소할 수 있도록 직종과 사업장 규모 등을 고려하여 휴식공간 설치를 의무화하는 내용의 근로기준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현행 근로기준법은 휴식시간에 대한 규정을 두어 4시간 근로시 30분, 8시간 근무시 1시간을 쉴 수 있도록 하고 있으나, 휴식공간에 대해서는 규정하고 있지 않다. 고용노동부령인 ‘산업안전보건기준에 관한 규칙’에서는 사업주로 하여금 휴게시설을 갖추도록 하고 있으나 구체적인 기준을 규정하고 있지 않으며 이를 지키지 않아도 강제할 수 있는 근거가 없다. 개정안은 법에 휴식공간 설치에 대한 근거규정을 마련하고 분진, 소음, 유해물질, 사고위험 등 휴식을 방해하는 장소와 격리된 곳에 설치하도록 규정하였으며 이를 위반할 경우 5백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해 제도의 실효성을 담보했다. 신 의원은 “사업주로부터 휴식장소를 제공받을 휴식권은 근로자의 기본적 권리”라며, “휴식을 잘 취하면 업무 능률이 상승하여 사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