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1 (목)

  • -동두천 -13.0℃
  • -강릉 -9.1℃
  • 맑음서울 -12.0℃
  • 맑음대전 -10.6℃
  • 맑음대구 -8.1℃
  • 맑음울산 -6.4℃
  • 광주 -7.7℃
  • 맑음부산 -5.8℃
  • -고창 -8.2℃
  • 제주 -1.0℃
  • -강화 -11.4℃
  • -보은 -15.1℃
  • -금산 -14.9℃
  • -강진군 -5.4℃
  • -경주시 -7.2℃
  • -거제 -4.6℃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TV서울] 강북구, 국제안전도시로 다시 한번 재공인

  • 등록 2018.01.11 10:13:26

[TV서울=신예은 기자] 강북구가 지난 9일 국제안전도시 공인센터(ISCCC)로부터 국제안전도시 재공인 승인을 공식적으로 통보 받았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2013년 최초공인 후 5년간 주민의 안전증진을 위해 지역사회와 함께 사업을 추진한 성과를 인정받은 것으로 서울시 자치구 중 두 번째다.

안전도시의 통상적인 공인절차는 국내심사위원단의 1차 실사를 거쳐 국외위원의 2차 실사 순으로 진행되지만 이번 공인은 1차 실사와 공인신청서 검토만으로 재공인 여부가 확실시 됐다.

 

구는 최초공인 이후 서울북부고용노동지청, 산업안전보건공단, 북한산 국립공원 등 관련 기관과 협력하고 최초 40여개에서 120여개로 사업을 확대하며, 노력 끝에 서면심사만으로 공인을 받게 된 국내 최초 자치단체로 기록됐다.

또한 2차 현장실사에 필요한 행정력과 예산을 대폭 절감하는 동시에 국제안전 선진도시 강북구의 위상을 선양하는 효과도 거뒀다.

 

서면평가 심사위원인 Lu Pai(대만) 교수와 국내지원센터 조준필 교수는 스웨덴의 공인센터에 강북구 국제안전도시 프로그램이 훌륭하게 발전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강북구는 국제안전도시 사업을 시행하며 10년 동안 구민안전을 위해 꾸준히 힘써왔다. 지난 2008년 강북구보건소에 안전도시 추진반을 신설하고, 2009 5월엔 강북구 안전도시 만들기 조례를 제정·공포해 법적근거를 마련했다.

 

그 이후 추진한 사업성과를 토대로 2013년 국제안전도시 공인을 받았으며, 지난해 에는 재공인을 위한 1차 현지실사를 진행했다.

2017년에 치러진 1차 현지실사에서는 평가위원단이 보건소, 경찰서, 소방서 등 7개 기관 11개 분야의 보고를 청취하고 질의응답 시간을 갖기도 했다.

 

국제안전도시 1989년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린 1회 사고와 손상 예방 학술대회에서 모든 사람의 건강하고 안전할 권리에 대한 성명서를 채택함으로써 정립됐다. 세계 400여개 도시를 포함, 국내에서는 제주시, 구미시 등 12개 도시가 인증을 받았다.

 

박겸수 구청장은 국제안전도시 재공인 승인이 확정돼 안전강북이라는 도시브랜드 가치가 상승했다 구청, 유관기관, 주민 등 지역사회 각계각층이 함께 노력한 결과여서 더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한편 구는 2 27일 개최되는 선포식에서 국내·외에 국제안전도시 재공인을 공식적으로 알릴 예정이다.


[TV서울] 강북구, 국제안전도시로 다시 한번 재공인

[TV서울=신예은 기자] 강북구가 지난9일 국제안전도시 공인센터(ISCCC)로부터 국제안전도시 재공인 승인을 공식적으로 통보 받았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2013년 최초공인 후5년간 주민의 안전증진을 위해 지역사회와 함께 사업을 추진한 성과를 인정받은 것으로 서울시 자치구 중 두 번째다. 안전도시의 통상적인 공인절차는 국내심사위원단의1차 실사를 거쳐 국외위원의2차 실사 순으로 진행되지만 이번 공인은1차 실사와 공인신청서 검토만으로 재공인 여부가 확실시 됐다. 구는 최초공인 이후 서울북부고용노동지청,산업안전보건공단,북한산 국립공원 등 관련 기관과 협력하고 최초40여개에서120여개로 사업을 확대하며,노력 끝에 서면심사만으로 공인을 받게 된 국내 최초 자치단체로 기록됐다. 또한2차 현장실사에 필요한 행정력과 예산을 대폭 절감하는 동시에‘국제안전 선진도시 강북구’의 위상을 선양하는 효과도 거뒀다. 서면평가 심사위원인Lu Pai(대만)교수와 국내지원센터 조준필 교수는 스웨덴의 공인센터에‘강북구 국제안전도시 프로그램이 훌륭하게 발전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강북구는 국제안전도시 사업을 시행하며10년 동안‘구민안전’을 위해 꾸준히 힘써왔다.지난2008년 강북구보건소에 안






[TV서울] 신창현 의원, ‘휴식권 보장법’ 대표발의 [TV서울=나재희 기자] 화장실에서 쉬고 식사하는 청소 노동자들의 열악한 휴식공간이 사회 문제가 된 가운데 근로자들의 휴식권을 보장하는 법안이 발의됐다.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왕‧과천)은 11일, 근로자들이 신체적 피로와 정신적 스트레스를 해소할 수 있도록 직종과 사업장 규모 등을 고려하여 휴식공간 설치를 의무화하는 내용의 근로기준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현행 근로기준법은 휴식시간에 대한 규정을 두어 4시간 근로시 30분, 8시간 근무시 1시간을 쉴 수 있도록 하고 있으나, 휴식공간에 대해서는 규정하고 있지 않다. 고용노동부령인 ‘산업안전보건기준에 관한 규칙’에서는 사업주로 하여금 휴게시설을 갖추도록 하고 있으나 구체적인 기준을 규정하고 있지 않으며 이를 지키지 않아도 강제할 수 있는 근거가 없다. 개정안은 법에 휴식공간 설치에 대한 근거규정을 마련하고 분진, 소음, 유해물질, 사고위험 등 휴식을 방해하는 장소와 격리된 곳에 설치하도록 규정하였으며 이를 위반할 경우 5백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해 제도의 실효성을 담보했다. 신 의원은 “사업주로부터 휴식장소를 제공받을 휴식권은 근로자의 기본적 권리”라며, “휴식을 잘 취하면 업무 능률이 상승하여 사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