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0 (목)

  • -동두천 13.2℃
  • -강릉 10.9℃
  • 맑음서울 13.5℃
  • 구름조금대전 13.4℃
  • 구름많음대구 12.4℃
  • 맑음울산 12.9℃
  • 박무광주 13.9℃
  • 맑음부산 13.9℃
  • -고창 13.1℃
  • 구름많음제주 15.5℃
  • -강화 13.5℃
  • -보은 11.1℃
  • -금산 11.4℃
  • -강진군 15.0℃
  • -경주시 13.8℃
  • -거제 14.5℃
기상청 제공

종합

[TV서울] 서울시, 4월부터 노후 경유 화물차 운행 제한

  • 등록 2018.01.11 15:00:16

[TV서울=이현숙 기자] 오는 4월부터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 외 지역에서 수도권으로 연간 60일 이상 정기적으로 진입하는 노후 경유 화물차의 수도권 운행이 제한된다.

노후 경유 화물차란 2005년 이전에 등록된 총 중량 2.5톤 이상인 사업용 경유 화물차로, 매연저감장치 부착이나 엔진 개조 등 저공해 조치를 하지 않고 수도권 지역에 연간 60일 이상 운행하는 차량이 운행제한 대상이다.

이번 조치는 초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한 강력한 대책의 일환으로, 작년 12월 28일 '수도권 대기환경개선에 관한 특별법' 시행령이 개정됨으로써 시행기반이 마련됐다.

서울시는 이미 공공물류센터에 진입하는 화물차량의 저공해 미조치 차량에 주차요금 면제 혜택을 주지 않거나 센터 진입을 제한하는 등 '전국 노후 경유 화물차 공공물류센터 시설사용제한’ 의 조치를 취하고 있다.

서울시는 우선 오는 4월부터 가락‧강서시장에 출입하는 전국 노후 경유화물차량의 주차 기록을 바탕으로 연 60일 이상 출입한 차량을 걸러내 저공해 조치를 하지 않은 전국 노후 경유 화물차를 단속할 방침이다.

위반 차량에는 1차 경고하고 2차 적발 시부터 과태료 20만 원을 부과된다.

서울시는 공공물류센터 시설사용제한을 시작으로 올 하반기에는 수협 및 서부T&D, 동남권 물류단지 등 민간 물류시설까지 운행제한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한양도성 진입로 등 14개 주요 도로와 경기와 인천 등 58개소에 CCTV를 추가 설치해 단속 강도를 높일 방침이다.

저공해 조치 관련 문의는 한국자동차환경협회(저감장치 부착 02-1544-0907, 조기폐차 02-1577-7121)로 하면 된다.



[TV서울] 서울시의회 김생환 교육위원장, ‘스쿨 미투’ 운동 적극 지지

[TV서울=김영석 기자] 서울특별시의회 김생환 교육위원장(더불어민주당, 노원4)은 지난 5월 3일 서울시북부교육지원청 앞에서 진행된 “스쿨미투를 지지하는 시민 기자회견 - 노원 스쿨미투에 응답하라”와 관련하여 스쿨미투를 적극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최근 ‘위력에 의한 성폭력’피해 고발이 “Me Too”운동으로 사회 각계 각층에서 큰 반향을 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서울시내 중·고등학교에서도 교사에 의한 학생 성추행 고발인 ‘스쿨미투’가 이어지고 있다. 특히 지난달 6일 서울 노원구에 위치한 용화여고에서는 ‘#Me_Too’ ‘#With_You’ ‘We Can Do Anything’등의 문구가 학교 창문에 게시되면서 재학생과 졸업생들이 과거 성추행을 자행한 교사들에 대해 징계를 요구하고 있다. 현재 스쿨 미투를 포함하여 서울시교육청에 사건이 접수되어 조사가 진행 중인 학교내 성폭력 관련 사안은 총 6건으로 해당학교에 대한 서울시교육청의 특별장학 및 특별감사가 진행 중에 있으며, 이 중 일부 교사에 대해서는 직위해제와 함께 경찰 수사가 이루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와 같은 학교내 성폭력 피해 발생 고발에 대해 김생환 교육위원장은 “학교는 사회구성원의 전인적






[TV서울] 서울시의회 김생환 교육위원장, ‘스쿨 미투’ 운동 적극 지지 [TV서울=김영석 기자] 서울특별시의회 김생환 교육위원장(더불어민주당, 노원4)은 지난 5월 3일 서울시북부교육지원청 앞에서 진행된 “스쿨미투를 지지하는 시민 기자회견 - 노원 스쿨미투에 응답하라”와 관련하여 스쿨미투를 적극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최근 ‘위력에 의한 성폭력’피해 고발이 “Me Too”운동으로 사회 각계 각층에서 큰 반향을 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서울시내 중·고등학교에서도 교사에 의한 학생 성추행 고발인 ‘스쿨미투’가 이어지고 있다. 특히 지난달 6일 서울 노원구에 위치한 용화여고에서는 ‘#Me_Too’ ‘#With_You’ ‘We Can Do Anything’등의 문구가 학교 창문에 게시되면서 재학생과 졸업생들이 과거 성추행을 자행한 교사들에 대해 징계를 요구하고 있다. 현재 스쿨 미투를 포함하여 서울시교육청에 사건이 접수되어 조사가 진행 중인 학교내 성폭력 관련 사안은 총 6건으로 해당학교에 대한 서울시교육청의 특별장학 및 특별감사가 진행 중에 있으며, 이 중 일부 교사에 대해서는 직위해제와 함께 경찰 수사가 이루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와 같은 학교내 성폭력 피해 발생 고발에 대해 김생환 교육위원장은 “학교는 사회구성원의 전인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