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1 (목)

  • -동두천 -7.8℃
  • -강릉 -3.7℃
  • 맑음서울 -7.4℃
  • 구름많음대전 -5.7℃
  • 구름조금대구 -3.6℃
  • 맑음울산 -3.3℃
  • 광주 -3.7℃
  • 맑음부산 -0.7℃
  • -고창 -4.4℃
  • 제주 -0.5℃
  • -강화 -9.5℃
  • -보은 -7.7℃
  • -금산 -7.1℃
  • -강진군 -3.1℃
  • -경주시 -3.0℃
  • -거제 -0.2℃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TV서울] 강동구, 유기견 분양식 개최

  • 등록 2018.01.11 14:31:01

 

[TV서울=신예은 기자] 강동구가 지난 11월 전국 지자체 최초로 유기동물 분양센터 카페 리본(Reborn)(양재대로 8173)을 오픈한데 이어 오는 13 오전 1030분 센터에서 2018년 무술년(戊戌年) ‘황금개띠해첫 분양식을 개최한다.

현재 연중무휴로 운영 중인 카페 리본에는 개소 후 22마리의 유기동물이 입소해 보호받고 있다. 그 중에서 12마리가 분양진행 중에 있으며 오는 13일에는 샐티(3개월), 믹스견(4개월), 푸들(2~3) 6마리의 유기견이 새로운 보금자리를 찾게 될 예정이다

분양식은 분양증서 수여식, 반려견 인도, 교육 등으로 진행될 계획이다.

 

강동구는 카페 형식의 유기동물 분양센터를 개소해 유기견에 대한 정서적, 물리적 접근성을 높임으로써 기존 동물보호소에 대한 선입견을 걷어내고 유기견 문제를 해결하는 데 앞장서고 있다.

관내 유기, 유실된 유기견을 구조해 반환 및 재분양을 위해 임시로 보호하고 있으며 분양은 강동구민 뿐만 아니라 누구나 가능하다. 다만, 상담 후 숙려기간(20일 이상) 동안 분양의사가 변하지 않을 시 분양할 수 있다.

 

분양이 확정된 유기견은 매달 둘째주 토요일 입양식을 통해 새 보금자리로 가게 된다. 분양 후에는 5주간의 교육을 통해 반려견 양육에 필요한 기본지식과 견주와 반려견 간의 서로를 알아가는 시간을 가진다.

구 관계자는 센터 개소 후 평일 평균 3~4, 주말 평균 10건 이상의 분양상담이 진행되고 있다.”가족 구성원 모두가 새로운 가족을 맞이할 준비 시간이 필요하다고 생각해 숙려기간도 정했다. 단순히 분양률을 높이기보단 단 한 마리라도 제대로 된 가족을 만나 파양 및 재유기를 막는 것이 우리 카페 리본의 목표이자 존재 이유.”라며 센터의 철학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TV서울] 금천구,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마을총회’ 개최

[TV서울=함창우 기자] 금천구가 15일부터 31일까지 10개동을 순회하며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마을총회’를 개최한다. 올해로 3년째를 맞는 마을총회는 주민들이 직접 찾아낸 마을의제를 발표하고, 협의·소통·결정 등의 과정을 거쳐 공론화하는 자리로 풀뿌리 민주주의 실현의 장이 되고 있다. 특히, 이번 마을총회는 2018년 전국 최초로 전 동(洞)에서 본격 추진되는 주민자치회의 성공적인 안착을 위해, 새롭게 구성된 주민자치회와 함께 기획하고 실행된다. 이는 하반기 예정된 ‘주민총회’ 대비 사전 시뮬레이션 기회가 될 전망이라 더욱 의미 있다. 15일 10개동 중 첫 번째로 문을 여는 시흥2동 마을총회에서는 학생들에게 마을살이 경험 기회를 제공하는 ‘마을과 학교’, 시흥2동 아파트 단지 비탈길을 멋진 등산로로 조성하는 ‘반짝이는 아름다운 호압산 로드’, 소외계층과 함께하는 문화, 복지사업 ‘함께하면 어디라도’, 커뮤니티 공간을 조성하는 ‘주민 공유공간 조성’ 등 마을의제 4개를 다룰 예정이다. 각 마을의제별 제안자들의 발표가 끝나면 스마트폰 어플을 활용한 실시간 투표로 마을의제 우선순위를 정하고, 그 우선순위에 따라 2018년 동특성화사업으로 선정되어 사업을 실






[TV서울] 신창현 의원, ‘휴식권 보장법’ 대표발의 [TV서울=나재희 기자] 화장실에서 쉬고 식사하는 청소 노동자들의 열악한 휴식공간이 사회 문제가 된 가운데 근로자들의 휴식권을 보장하는 법안이 발의됐다.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왕‧과천)은 11일, 근로자들이 신체적 피로와 정신적 스트레스를 해소할 수 있도록 직종과 사업장 규모 등을 고려하여 휴식공간 설치를 의무화하는 내용의 근로기준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현행 근로기준법은 휴식시간에 대한 규정을 두어 4시간 근로시 30분, 8시간 근무시 1시간을 쉴 수 있도록 하고 있으나, 휴식공간에 대해서는 규정하고 있지 않다. 고용노동부령인 ‘산업안전보건기준에 관한 규칙’에서는 사업주로 하여금 휴게시설을 갖추도록 하고 있으나 구체적인 기준을 규정하고 있지 않으며 이를 지키지 않아도 강제할 수 있는 근거가 없다. 개정안은 법에 휴식공간 설치에 대한 근거규정을 마련하고 분진, 소음, 유해물질, 사고위험 등 휴식을 방해하는 장소와 격리된 곳에 설치하도록 규정하였으며 이를 위반할 경우 5백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해 제도의 실효성을 담보했다. 신 의원은 “사업주로부터 휴식장소를 제공받을 휴식권은 근로자의 기본적 권리”라며, “휴식을 잘 취하면 업무 능률이 상승하여 사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