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26 (금)

  • -동두천 -19.5℃
  • -강릉 -13.5℃
  • 맑음서울 -17.8℃
  • 맑음대전 -15.7℃
  • 맑음대구 -12.9℃
  • 맑음울산 -11.9℃
  • 맑음광주 -10.1℃
  • 맑음부산 -9.5℃
  • -고창 -11.8℃
  • 제주 -1.6℃
  • -강화 -17.9℃
  • -보은 -15.6℃
  • -금산 -15.2℃
  • -강진군 -8.2℃
  • -경주시 -12.9℃
  • -거제 -8.2℃
기상청 제공

교육

[TV서울] 관악구, 임산부 대상 ‘행복한 출산교실’ 교육 프로그램 운영

  • 등록 2018.01.26 09:24:13

[TV서울=신예은 기자] 관악구가 올해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임산부 대상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먼저, 예비 출산 가구를 대상으로 행복한 출산교실을 운영한다. ‘행복한 출산교실은 관내 임산부에게 분만 전후 임신, 출산에 대한 정보와 부모의 역할에 대해 학습할 기회를 무료로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프로그램 주요내용은 태교, 정상 분만 과정의 이해, 라마즈 분만법 및 실습, 모유수유 교육, 산전체조 신생아 돌보기 및 응급상황대처 등으로 구성된다

또한 구는 양육 프로그램 강화를 위해 엄마와 아기와의 상호작용을 증진하고 아이의 월령별 성장 발달을 돕기 위한 오감발달 놀이교실을 운영한다.

오감발달 놀이교실은 아기의 오감을 자극하는 인지, 정서, 언어, 사회성 등 발달단계를 고려한 통합놀이교육 프로그램이다. 교구를 이용해 동물의 모습과 움직임을 듣고 표현하거나, 손 놀이, 까꿍 놀이, 악기놀이 등이 마련됐으며 놀이 전문 강사가 맡아 진행한다.

행복한 출산교실2, 5, 811월에, ‘오감발달 놀이교실4, 7, 9, 11월에 총 4기수로 운영된다. 교육은 매주 화요일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보건소 4층 보건교육실에서 총 4주간 진행된다.

관내에 거주하는 임산부와 엄마와 아기 누구든지 신청이 가능하며 전월 20일부터 구청 홈페이지(www.gwanak.go.kr)에서 신청하면 된다.

이 밖에도 관악구는 출산에 대한 임산부의 두려움을 극복하고 양육에 대한 올바른 이해를 돕기 위해 다양한 출산양육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출산 준비과정으로는 임산부 명상요가, 두근두근 아기맞이교실 등을 진행하고 있으며, 양육 교육과정으로는 초보맘 척척박사되기, 모유수유 클리닉, 가족사랑 손주돌보기가 있다.

특히 우리아이 방문건강관리의 경우 영유아 전문 간호사가 집으로 직접 찾아가 1:1 양육 교육을 진행, 사업의 만족도가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유종필 구청장은 출산을 앞두고 두려워하던 산모는 교육을 통해 자신감을 얻고 남자들도 육아 출산에 자기 역할을 다하게 된다.”면서 가정과 가족의 가치를 최우선으로 하는 행복 도시 관악을 위해 다양한 체험 중심의 출산 및 육아 프로그램을 운영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TV서울] 관악구, 임산부 대상 ‘행복한 출산교실’ 교육 프로그램 운영

[TV서울=신예은 기자] 관악구가 올해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임산부 대상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먼저, 예비 출산 가구를 대상으로 ‘행복한 출산교실’을 운영한다. ‘행복한 출산교실’은 관내 임산부에게 분만 전후 임신, 출산에 대한 정보와 부모의 역할에 대해 학습할 기회를 무료로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프로그램 주요내용은 태교, 정상 분만 과정의 이해, 라마즈 분만법 및 실습, 모유수유 교육, 산전체조 신생아 돌보기 및 응급상황대처 등으로 구성된다. 또한 구는 양육 프로그램 강화를 위해 엄마와 아기와의 상호작용을 증진하고 아이의 월령별 성장 발달을 돕기 위한 ‘오감발달 놀이교실’을 운영한다. 오감발달 놀이교실은 아기의 오감을 자극하는 인지, 정서, 언어, 사회성 등 발달단계를 고려한 통합놀이교육 프로그램이다. 교구를 이용해 동물의 모습과 움직임을 듣고 표현하거나, 손 놀이, 까꿍 놀이, 악기놀이 등이 마련됐으며 놀이 전문 강사가 맡아 진행한다. ‘행복한 출산교실’은 2월, 5월, 8월 11월에, ‘오감발달 놀이교실’은 4월, 7월, 9월, 11월에 총 4기수로 운영된다. 교육은 매주 화요일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보건소 4층 보건






[TV서울] 서울시의회 성백진 의원, "일본의 역사왜곡, 독도 침탈야욕 도를 넘어" [TV서울=나재희 기자] 서울시의회 성백진 의원은 일본 정부가 운영할 예정인 ‘영토·주권 전시관’에서 독도와 댜오위다오를 일본의 영토로 소개하는 전시가 될 예정이라며(조선일보, 1월 24일 보도) 일본의 영토 침탈 야욕이 도를 넘어서고 있다며 비판했다. 성백진 의원은 서울시의회 의원 중 대표적인 독도지킴이로 지난 해 11월에는 ‘탐내지 마라, 한국땅 독도’ 라는 저술을 출판하기도 했다. 또한 2012년에는 일본의 타케시마의 날 지정에 항의하기 위해 항의단을 꾸려 일본에 항의방문 하는 등 독도지킴이로서 활발한 활동을 해왔다. 조선일보의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히비야공원 시세이 회관 내에 영토·주권 전시관을 세워 독도와 댜오위다오를 일본의 영토로 홍보하고자 하는데 이 장소는 일왕이 사는 황거, 일본 국회의사당과도 가까워 외국인 관광객이 즐겨 찾는 장소이자 일본내 학생들도 견학을 자주 오는 장소로 일본 자민당의 보수파 의원들이 일본 젊은이들에게 영토 교육강화에 대한 조치로 일본정부는 내·외국인들의 접근성이 높은 곳에 이를 설치하여 독도의 영유권이 자신들에게 있음을 주장하고자 하는 것이다. 성의원은 일본의 우경화는 걱정될 수준이라며 “독도는 서기 512년 지증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