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0 (목)

  • -동두천 21.8℃
  • -강릉 22.9℃
  • 맑음서울 20.7℃
  • 맑음대전 21.3℃
  • 맑음대구 22.5℃
  • 맑음울산 18.6℃
  • 맑음광주 21.1℃
  • 맑음부산 18.0℃
  • -고창 19.7℃
  • 맑음제주 17.7℃
  • -강화 14.8℃
  • -보은 20.8℃
  • -금산 21.3℃
  • -강진군 21.5℃
  • -경주시 22.3℃
  • -거제 20.4℃
기상청 제공

종합

[TV서울] 관악구, 설 연휴기간 내 비상진료 운영

  • 등록 2018.02.12 14:18:40


[TV서울=신예은 기자] 관악구가 설 명절 연휴를 맞이해 응급환자 발생에 대비하고 구민의 진료 불편을 최소화하고자 보건소 내 비상진료 안내센터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비상진료 안내센터는 설 연휴기간인 오는 15일부터 18일까지 3일간, 관악구보건소 의약과(4)에서 상시 운영되며, 방문 가능한 당직의료기관 및 휴일지킴이 약국을 안내 받을 수 있다.

문의 전화는 (879-7203, 7117, 119)이며, 당직의료기관 및 휴일지킴이 약국 명단은 관악구보건소 홈페이지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연휴기간 중 관내 구민의 진료 불편을 최소화를 위해 16 설 당일에는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보건소 2층 내과를 운영한다.

문의 전화는 (879-7072)이며, 의약과(879-7203)에 문의 시, 보다 상세한 상담을 받을 수 있다

보건소 관계자는 연휴기간 내 의료기관과 약국을 이용하는 구민들이 불편함을 겪지 않도록 신속정확한 안내를 통해 구민이 보다 안심하고 즐거운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TV서울] '하하랜드 시즌2, 수상한 녀석들의 이유 있는 일탈! 상상이상 그들만의 속사정 대공개!

[TV서울=김영석 기자] 어제(9일) 방송된 동물에 대한 발칙한 호기심을 담은 고품격 동물 토크멘터리 MBC '하하랜드 시즌2'(이하 ‘하하랜드2’)에서는 수상한 동물들의 보고도 믿지 못할 기상천외한 사연들이 공개됐다. 상습적인 가출로 할아버지의 속을 타게 만드는 반려견이 있다는 제보에 ‘하하랜드2’ 제작진은 조용한 시골 마을을 찾는다. 누구보다 얌전하고 말 잘 듣는 반려견이었지만 이유를 알 수 없는 가출로 할아버지를 걱정하게 만든다는 ‘꼬마’. 그러나 전과 다르게 이번 가출은 유난히 길어져 할아버지의 애가 타는 그때 옆 마을 목장에서 꼬마를 보호하고 있다는 전화가 걸려온다. 심지어 꼬마는 ‘니네 집에 가! 가!’에서 딴 새 이름 ‘가가’로 지내고 있어 모두를 황당하게 했는데. 할아버지는 꼬마의 가출을 막기 위해 꼬마 집 리모델링 프로젝트에 돌입, 신선한 우유까지 대령하는 등 특별 관리에 들어가지만 며칠 뒤 꼬마는 또다시 가출을 감행한다. 알고 보니 꼬마의 가출 이유는 바로 여자친구 때문이었던 것. 심지어 목장에 살고 있는 여러 암컷에게 들이대며 일며 ‘카사노바’ 생활을 한 꼬마의 수상한 가출은 스튜디오에 놀라움을 안기며 막을 내렸다. 한편, 수컷 토끼

[TV서울] 채시라-조보아, 스파크 팍팍 ‘예비 고부(姑婦) 첫 대립’ 현장 포착!

[TV서울=김영석 기자] “첫 만남부터 심상치 않다!!” MBC ‘이별이 떠났다’ 채시라, 조보아가 스파크 팍팍 튀기는 ‘예비 고부(姑婦)의 첫 대립’ 현장을 선보였다. 오는 26일(토) 첫 방송 될 MBC 새 주말특별기획 ‘이별이 떠났다’(극본 소재원/ 연출 김민식, 노영섭/ 제작 슈퍼문픽처스, PF엔터테인먼트)는 동명 웹소설을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50대와 20대, 기혼과 미혼 등 너무나도 다른 두 여자의 동거를 통해 남편 애인과의 갈등, 결혼과 임신으로 ‘나’를 내려놓게 되는 현실을 풀어내는 이야기다. 채시라는 엄마로 살기 위해 많은 것을 포기했지만, 돌아오는 것은 극심한 상처 밖에 없다는 것을 알고 스스로 세상과 자신을 단절시킨 서영희 역을, 조보아는 갑작스런 임신으로 혼란을 겪게 되는 밝고 따뜻한 마음씨를 지닌 여대생 정효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다. 무엇보다 채시라와 조보아는 ‘결혼과 임신’에 대한 민낯을 보여주며 강한 공감을 유발, 안방극장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바람 난 남편으로 인해 ‘아내’라는 수식을 빼앗기고, 못난 아들 때문에 ‘엄마’라는 자리마저 작아진 채, 자신을 감출 수 있는 집안에 스스로를 가둔 여자와 아무것도 모르는 상태






[TV서울] ‘안심하고 아이키우는 나라’…초등 온종일 돌봄체제 구축 [TV서울=김용숙 기자] 문재인정부는 지난해 5월 10일 출범 후 모든 국민이 유아에서 대학까지 균등한 교육기회를 누릴 수 있도록 국가의 책임을 확대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4일 오후 서울 성동구 경동초등학교에서 열린 ‘온종일 돌봄 정책간담회’에서 “육아의 어려움이 저출산으로 이어지고 공동체 붕괴로 이어진다”며 “이 문제를 해결하려면 국가와 사회가 아이를 함께 키워야 한다”고 말했다. 보육에 대한 국가 책임 강화를 끊임없이 언급해온 문 대통령은 아이들의 돌봄 받을 권리를 국가가 보장해줘야 한다는 중요성을 지속적으로 강조하며 교육에 대한 국가책임을 실현시키고 있다. 출범 이후 정부는 초등 1~2학년 중심으로 운영되던 방과후 돌봄교실을 전 학년으로 확대, 운영시간 역시 단계적으로 확대했다. 오는 2022년까지 학교돌봄 이용자는 24만명에서 34만명으로, 마을돌봄(다함께 돌봄사업, 지역아동센터 등)이용자는 9만명에서 19만명으로 대폭 늘렸다. 정부는 전국적으로 국공립어린이집 373곳을 신설, 매년 450개소씩 추가 설치한다. 또 공동주택어린이집 리모델링 지원단가를 5000만원에서 1억 1000만원으로 인상하며 어린이집 누리과정 지원금은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