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23 (화)

  • 맑음동두천 9.7℃
  • 맑음강릉 13.7℃
  • 맑음서울 12.3℃
  • 구름조금대전 12.3℃
  • 맑음대구 13.8℃
  • 맑음울산 14.4℃
  • 맑음광주 13.9℃
  • 맑음부산 16.3℃
  • 구름많음고창 12.2℃
  • 맑음제주 17.8℃
  • 맑음강화 11.9℃
  • 맑음보은 8.1℃
  • 맑음금산 11.0℃
  • 맑음강진군 12.8℃
  • 맑음경주시 10.4℃
  • 맑음거제 14.4℃
기상청 제공

사회

전체기사 보기

[TV서울] 여명 시의원 "박원순 시장, 청년들의 ‘피로 쓴 호소’ 외면 말아야"

박원순 시장, 청년들의 ‘피로 쓴 호소’ 외면 말아야 서울시의회 여명 의원 지난 10월 22일 저녁 8시 경 대학생단체 한국대학생포럼이 (회장 박종선)서울교통공사 채용비리를 규탄하는 대자보를 붙였다. 자보의 내용은 "서울교통공사 평균 연봉 6700만원, 공채 경쟁률 54:1 인 와중 드러난 친인척 채용비리만 108인, 대학생이 취업하려면 공부 때려 치고 박원순 캠프 들어가거나, 민주노총 조합원 가족으로 다시 태어나야 하나요?공공기관 채용비리는 우리들의 정당하고 자유로운 경쟁을 위협하는 것입니다"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국회 국정감사를 통해 서울교통공사의 민주노총 친인척 채용비리가 드러났고, 앞으로의 추가 감사와 시민 제보에 의해 게이트 수준의 공공기관 채용비리가 터져 나올 것이 예상된다. 문재인 정부의 공공기관 일자리 창출, 박원순 시장의 서울시 공공기관 근로자 전면 정규직화 라는 꿈같은 정책 뒤로 귀족노조들의 제 식구 챙기기가 횡행하고 있던 것이다. 특히 박 시장은 늘상 ‘청년’, ‘비정규직 노동자’를 앞세워 왔다는 점에서 이번 사태가 더욱 기만적이다. 일이 이지경이 됐는데도 박 시장은 지난 10월 20일 페이스북을 통해 서울교통공사 채용비리를 비판하는